중국국빈방문 관려기사 건수 간단분석의 예^^

  • 작성자 : 다산선사
  • |   2017-12-21 08:37:52
  • 조회수 : 806
  • 추천수 : 1 

안녕하세요?

아사검님 여러지적 특히 참여횟수에 관한 지적에 마음이 뜨끔합니다^^

자주 뵐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바라보는 관점은 한번 토론해볼만한 소재라고 보이는 데...

김어준 주진우 현상같은  소재는 방송과 지면인터넷언론의 차이는 있지만 프레시안 경쟁력을 확보하고 활성화하는 방법과 대안을 찾아 보는데 여러가지 도움이 줄만한 요소가 있다고 봅니다^^

이 소재는 나중에 기회가 있다면 한번 토론하고 싶은 생각이 간절...^^ 


바른정형님 

님께서 정의 해주신 것에 다시한번 공감하고 공감의 인사를 드립니다....^^


이번 제가 처음 문제드린 건이 대통령 중국 국빈방문중에 게재된 기사 건이어서

중국국빈방문 과정에 나타난 프레시안의 기사를 정량적이고 약간의 정성적인 

관점에서 분석한 결과 입니다....


분석키워드는 프레시안 검색창에서 [중국국빈방문] 이었습니다

국빈방문 관련기사와 기고문 비관련기사까지 포함된 숫자입니다

아래기사 리스트는 작성자, 날짜, 헤드라인제목, 서브헤드라인을 포함시켰습니다


국빈방문 전후 총 꼭지수는  15건입니다


국빈방문전 3꼭지

국빈 방중기간 관련꼭지 8건 비관련기사 1건 기자폭행 관련기사 3

방중 종료 후 총꼭지 4건중 관련기사 및 기고문 3



국빈방문전 3꼭지에서 느낀점

탄핵사태이후 촛불의 힘으로 당선된 새로운 대통령이 망가진 중국관계를 어떻게 복원시킬것인가?

라는 문제의식이 빈곤한 스트레이트성 기사뿐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적어도 프레시안이라면 최소한 전정부가 벌려놓은 중국과의 거지같은 상황을 문재인 정부는 

어떤 전략으로 접근해서 해결하려는가? 에 대한 질문은 없었다고 봅니다..


프레시안의 조합원과 독자들은 프레시안만 보지 않습니다....

다만 프레시안은 어떻게 말하는지 제일 먼저 열어보고 싶은 것입니다^^(이것은 아부입니다 ㅎ)


국빈 방중기간 꼭지 총 8건 비관련기사 1건 기자폭행 관련기사 3에서 느낀 점


국빈 방문중 비관련기사를 1건을 빼면 총 7건중 기자폭행 관련기사가 3건입니다

내용도 기존 기레기들의 프레임에 크게 벗어나지 못하는 기사가 3건이라고 봅니다


곽재훈기자님이 쓰신 안철수 발언으로 헤드라인을 보는 순간부터

임경구 기자님이 쓰신 청와대발 기사도 바쁘셨을 텐데 올리지 않아도 될 기사라고 생각합니다

(간단한 자료이긴 하지만 자료를 정리하면서 임경구 기자님에게 수고하셨다고 꼭 말씀드리고

싶었습니다...임경구기자님 수고하셨습니다 꾸벅...^^)


중국방문 관계복원 전략은 [중국인의 마음을 사는 방문활동을 통해 중국 지도부 체면을 세워주는 전략]

이 아닌가하고 생각해봤습니다... 방문 후 여러매체 경로를 통해 확인해 봤을 때 그렇다는 것입니다


중국 현지에서 활동하는 전문가들의 식견도 없었고 기사내에 스케치풍경도 없는 너무 무미 건조했습니다


방중 종료 후 총건수 4건중 관련기사 및 기고문 3 


12월 17일자 동국대 이웅중교수 기고문은 정말 죄송하시만 헤드라인부터 조중동에서나 볼만한 기사였다고 생각합니다...ㅠㅠ


12월 20일 동아대 정희준교수님의 글이 프레시안이 보여줄 내용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뵙지 못했지만 정희준교수님의 어퍼컷이 지향하는 내용에 적극 동감하고

그래서 교수님의 글이 뜨면 제일 먼저 읽어보는 사람중의 한사람입니다...

시선이 새롭고 읽고 나면 기존 고정관념을 깨트리고 시원하고 상쾌한 글...

이 자리를 빌어 교수님의  좋은 글들에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중국방문 후 총평적인 깊이 있는 분석기사 혹은 데스크의 글 혹은 기고문도

부족했다는 것도 제 생각입니다 


제 의견의 결론

프레시안은 조중동....문한매과 같이 거대 기레기언론들 속에서 멋지게 생존하려면

그들과 똑같이 모든 것을 다루는 기사가 아니라 선택과 집중.....전략은 어떨까 하고 생각해봅니다

그럼 선택해야될 분야와 내용을 특정하고 거기에 집중한다면 .....


먼저 기계적인 중립성을 포기하는 것에서부터 시작...당파성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기레기언론들에 목마른 독자들을 끌어들일 수 있는 전략적 기반은

당파성...정치의 당파성이라기보다 깨어있는 시민에 포커스를 맞추고 그들이 제일 

알고 싶은 것 알려주고 싶은 것에의 당파성으로 접근한다면


모든 것을 말하지 않아도 가장 앞서서 리드하는 정론지로서의

사회적역할에 신뢰성 확보야 말로 군자금을 확보하는 지름길이지 않을까 하고

생각해봅니다...


그런데 프레시안이 약간 요원해보이는 것은

협동조합 이사장님부터 너무 선비적인 느낌....그냥 굶어죽어도 자기스타일 못버리고 

변화를 이끌어내지 못하는 스타일 같은 .....

아재개그도 못받을 느낌...ㅎㅎ

죄송합니다 ...이 느낌은 오로지 느낌일 뿐 그 근거가 별로 없습니다^^


그래도 열심히 응원할랍니다^^

정희준 교수님 같은 분도 있고 

그렇게 노력하려는 기자님들도 계시고....

또한 프레시안같은 언론조합이 한국사회같은 지형에서 살아남기를 희망하는 조합원들이

같이 있기 때문입니다


조합원 여러분

얼마 남지 않은 올 한해 잘 마무리하시고 새로운 한해 건강하게 맞이 하시길 기원합니다

긴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조합원 다산선사 드림


사족인사

임경구기자님 12월 15일 하루동안 3꼭지를 올리실만큼 

고생많으셨습니다^^


편집장님에게

헤드라인..서브헤드라인 잡을실때 좀 더 많은 고민을....^^




검색자료--기사 꼭지수와 작성자, 게시일, 헤드라인, 서브헤드라인 


빈방문전 3꼭지


김윤나영기자 12.06 

[文대통령 다음주 시진핑 만나 북핵 해법 논의]

-북핵 문제, 한중 FTA 논의 예상…사드는?


임경구 기자 1211

14일 한중 정상회담, '공동성명' 없다

-사드 갈등 여파, "중국이 다른 입장 표하고 있다"


임경구 기자 1212

文대통령, 사드 '3불 원칙' 확인해달라는 질문에…

-中언론 인터뷰서 "역지사지하며 시간 두고 해결해야"


국빈 방중기간 관련기사 8건 비관련기사 1건 기자폭행 관련기사 3


임경구 기자 1213

文대통령, 日 겨냥 "난징대학살 고통에 동병상련 마음"

-방중 일정 시작, "비온 뒤 땅이 굳어지듯이..."


곽재훈기자 1214

중국측 경호인력, 文대통령 취재 기자 집단 폭행

-청와대·외교부 "中에 공식 항의"'홀대론' 속 외교문제 비화될 수도

 

임경구 기자 1215

한중 정상 '한반도 4원칙' 합의…사드 '완벽 봉인'은 실패

-시 주석 "회복에 시간 오래 걸려"…靑 "관계 개선 모멘텀"

 

곽재훈기자 1215

안철수, 기자 집단폭행 사건에 "강경화 경질해야"

-청와대 "있을 수 없는 일…진상 파악 먼저"

 

임경구 기자 1215

文대통령이 조선인 혁명가 김산을 언급한 이유는?

-베이징大 강연서 "한중 운명공동체...정치·안보 분야 협력 발전시켜야"

 

임경구 기자 1215

靑기자단 "집단 폭행 사태, 한국 언론에 대한 폭거"

-성명 통해 철저한 진상조사, 책임자 처벌 촉구


임경구 기자 1215

文대통령 "완생 넘어 상생으로", 리커창 "한중관계 봄날 기대"

사드 갈등 딛고 "경제 무역 분야 채널 재가동"


임경구 기자 1216

文대통령 "임시정부는 대한민국 뿌리이자 법통"

-충칭 방문해 "건국 100주년 정신 살려내야 국격 있는 나라"


충칭 전형준 기자 1216

남이섬의 변함없는 신뢰, 중국 관광복원 물꼬 튼다

-한중정상회담에 관광지로는 이색적인 경제사절 동행

 

방중 종료 후 총건수 4건중 관련기사 및 기고문 3


이용중 동국대교수 기고문 1217

문재인 대통령 방중이 남긴 교훈

[기고] 현 정부 외교라인, 진지한 반성 필요

 

이재호 기자 1217

"전제조건 없다"던 틸러슨, "북한 위협 중단돼야"

기존 입장에서 후퇴한 미국, 북한은 "우리는 책임있는 핵 보유국"


원광대 한중관계연구원 1217

축구 대표팀 경기 같은 한중관계, 변화에 대비해야

[원광대 '한중관계 브리핑'] 축구를 통해 본 한중관계의 새로운 모습


정희준 동아대교수   1220

文 대통령이 숨쉬면 '혼숨'이라 비판할건가?

[정희준의 어퍼컷] '방중 보도'에서 나타난 '언론'의 문제들

 

이재호기자 1221

文대통령 회심의 '평창 카드' "운전자론 시동 걸었다"

[정세현의 정세토크] "평화 올림픽 하려면 연기 아닌 중단 검토했어야"



아사검 2017/12/21

  

잘 보았습니다. 앞으로도 좋은 글 부탁드립니다.

번호 말머리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사항 협동조합 납부 정보 변경 및 탈퇴 요청에 대한 안내입니다 뉴스관리자 2014/05/16 13993
1469 협동조합 목포신항에서 동수아빠가 무기한 단식농성중입니다. 새글입니다. 살자 2018/04/21 22
1468 협동조합 소식지 106호. <유라시아 견문> 북콘서트에 초대합니다 새글입니다. 협동조합팀 2018/04/20 33
1467 협동조합 소비자조합원 이사 지승훈입니다. 이사회 소집 관련 공지. [7] 새글입니다. 이니그마 2018/04/16 412
1466 협동조합 비공개 게시판 논의와 관련해서 보름 정도 지나고 있습니다. [8] 피터팬 2018/04/12 512
1465 협동조합 14일 인사동에서 프레시안 4050 조합원 모임 [4] 직장인 2018/04/06 649
1464 사는이야기 서울아트시네마에서 지금 관객운동이.. 페터회0 2018/04/03 447
1463 사는이야기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의 2018년 기획을 주목해주세요 [2] 페터회0 2018/04/02 426
1462 협동조합 아쉽고 어리석었네요 [2] nafarmer 2018/03/30 2572
1461 협동조합 비공개 조합원 논의의 방 개설 이유 [6] 아사검 2018/03/30 1218
1460 협동조합 비공개 조합원방 의견과 관련하여. [3] 피터팬 2018/03/29 976
1459 협동조합 조합 출자금 인상했습니다 서울사는만두 2018/03/29 535
1458 협동조합 비공개 조합원 논의의 방을 만들었으면 합니다. [10] 아사검 2018/03/28 1730
1457 협동조합 조합비 인상했습니다. 복지국가1기 2018/03/28 751
1456 협동조합 조합비 인상했습니다. 쌈지 2018/03/28 835
1455 오피니언 정봉주 사건 정리 보도가 필요하지 않을까요? [3] 호세 2018/03/28 2558
1454 협동조합 기자회견은 어떻게 이루어 졌나요? 팩트 검증은요? [2] 차칸아찌 2018/03/27 3766
1453 협동조합 페북 시간 조작에 관하여 [2] 나는나 2018/03/27 4384
1452 협동조합 저도 조합원비 인상합니다. 블랙샤크 2018/03/26 1973
1451 협동조합 조합원비 인상입니다. 프레시안 힘내세요!! [1] 디오니소스7 2018/03/25 2566
1 2 3 4 5 6 7 8 9 10



검색하실 분류를 선택하시고 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