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점이 있는 뉴스 - 프레시안
文대통령 "북미 정상회담, 역사적 이정표 될 것"
'남북 정상회담 준비위' 지시…위원장은 임종석
2018.03.09 14:30:40
문재인 대통령은 남북 분단 역사상 최초의 북미 정상회담이 성사된 데 대해 9일 "5월의 회동은 훗날 한반도의 평화를 일궈낸 역사적인 이정표로 기록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입장문을 내어 "남북 정상회담에 이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만난다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는 본격적인 궤도에 들어설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어려운 결단을 내려준 두 분 지도자의 용기와 지혜에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특히 김정은 위원장의 초청 제의를 흔쾌히 수락해 준 트럼프 대통령의 지도력은 남북한 주민, 더 나아가 평화를 바라는 전세계인의 칭송을 받을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을 치켜세웠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기적처럼 찾아온 기회를 소중하게 다뤄나가겠다. 성실하고 신중히, 그러나 더디지 않게 진척시키겠다. 오늘의 결과가 나오기까지 관심과 애정을 표현해 준 세계 각국의 지도자들에게도 고마움을 전한다"고 감사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곧바로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남북 정상회담 준비위원회'를 꾸리라고 지시하면서 본격적인 남북 정상회담 준비에 돌입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준비위원회의 중요 임무는 4월 정상회담에서 남북 관계의 발전을 이끌어갈 실질적인 합의를 도출하는 것"이라며 "남북 정상회담을 위한 남북 양쪽의 고위급 실무회담에도 참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김윤나영 기자 dongglmoon@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기획팀에서 노동 분야를 담당하며 전자산업 직업병 문제 등을 다뤘다. 이후 환자 인권, 의료 영리화 등 보건의료 분야 기사를 주로 쓰다가 2015년 5월부터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