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문순 "섬광이 천안함 물기둥으로 둔갑한 이유는?"
최문순 "섬광이 천안함 물기둥으로 둔갑한 이유는?"
해안 초병의 자필 진술서…"물기둥 본 사람은 없었다"
2010.07.01 15:55:00
최문순 "섬광이 천안함 물기둥으로 둔갑한 이유는?"
천안함 침몰 사건의 원인이 북한 어뢰 공격이었다는 민군합동조사단 결론의 근거 가운데 하나였던 물기둥과 관련해 최문순 민주당 의원이 1일 해안 초병의 자필 진술서를 공개했다. "물기둥을 본 사람은 없었다"는 것. 국방부는 초병들이 본 섬광이 물기둥이라 주장하고 있지만, 초병들이 섬광을 본 위치는 사고 지점과는 한참 거리가 있다는 지적이다.

최문순 의원이 국방부로부터 받은 247초소 해안 초병 2명의 자필 진술서에 따르면, 두 초병 모두 물기둥을 보았다는 진술은 하지 않았다. 사고 당시 목격한 것에 대한 두 초병의 진술은 이렇다.

"21시 23분에 낙뢰소리와 비슷한 '쿵'소리와 함께 하얀 불빛을 목격했으며, 위치는 247초소기준 방위각 ∠280° 4km 지점이었다. 불빛은 섬광처럼 보였는데 좌우 둘 중에 좌쪽이 더 밝아보였고, 우쪽은 두무진 돌출부에 의해 불빛이 가려진 상태였다." (A초병)

"두무진 돌출부 쪽 2-3시 방향으로 보고 있었으며, 두무진 돌출부는 시정이 좋지 않아도 위치가 잘 판단되는 지역이었다. 당시 거리는 대략 4-5km로 추정하였고 가까운 거리로는 보이지 않았다. 시정이 좋지 않은 날이었고 해무가 끼여 있었다. 쾅하는 큰 소리가 났었고 깜짝 놀랄 정도의 크기였다. 소리와 동시에 하얀 빛이 퍼져서 나오는 모양을 목격했다. 빛 주변이 조금 밝게 보였고 퍼졌다가 다시 소멸하는 것을 보았다. 정확히 판단할 수가 없어 선임 근무자와 함께 천둥으로 추정하여 보고했다. 물기둥은 보지 못했다." (B초병)


두 초병이 보았다는 것은 '섬광'이었다. 최 의원은 "초병 2명이 본 섬광은 사고 지점과는 크게 동떨어진 곳에서 발생한 것으로 사고와는 무관하다"고 주장했다. 그 근거는 초병들이 섬광을 본 위치다. "이들의 진술이 매우 구체적이고 분명한 데다, 특히 그들이 늘 바라보는 지형지물인 '두무진 돌출부'를 언급하며 섬광의 위치를 설명하고 있다"는 것.

▲초병의 진술을 토대로 예측해 본 섬광의 발생 지점은 합조단이 밝힌 사고 지점과는 엄연히 거리가 있다. ⓒ최문순

초병의 진술을 토대로 예측해 본 섬광의 발생 지점은 합조단이 밝힌 사고 지점과는 엄연히 거리가 있다. 최 의원은 "합동조사단이 거짓말 탐지기까지 동원해 초병 진술의 진위 여부를 확인해 놓고 이들 초병이 본 섬광을 물기둥으로 분석하고 기존에 '물기둥은 없었다'는 입장을 번복했다"며 "국방부가 섬광을 '물기둥'으로 분석하고 발표한 이유를 설명하라"고 요구했다.

이런 의혹에 대해 합조단은 지난달 29일 언론3단체 설명회에서 "물기둥이 위로 솟지 않고 옆으로 퍼졌을 가능성이 있으며 위로 솟았다 하더라도 10~15초 뒤 수면으로 떨어지는 순간을 초병들이 본 것으로 판단된다"고 해명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ddonggri@pressian.com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