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 이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희호 여사, 김대중 전 대통령 비하 '일베' 회원 고소
장례 장면까지 비하한 사자명예훼손…도 넘은 '막말' 처벌되나
선명수 기자2013.11.07 16:05:00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가 7일 김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글을 인터넷에 올린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 누리꾼 등을 검찰에 고소했다.

김대중평화센터(이사장 이희호)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김 전 대통령과 관련한 허위 사실을 작성해 인터넷에 유포한 자들을 철저히 수사해 사자 명예 훼손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법 위반 혐의로 엄벌해 달라는 내용의 고소장을 서울서부지검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센터는 "고소장에는 최근 '일간베스트저장소'에 김 전 대통령을 악의적으로 비하한 내용과 함께 포털사이트 '다음' 카페 게시판에 게시된 '김 전 대통령이 차명 계좌로 12조 원을 가지고 있다'는 글이 포함됐다"고 설명했다.

이 여사는 고소장에서 "고인을 욕되게 하려는 의도 외에는 달리 설명할 수 없는 비난받아 마땅한 범죄"라며 "고인의 역사적, 사회적 평가를 저해하고 유족에게 씻을 수 없는 마음의 상처를 입히는 행위"라며 처벌을 요청했다.

앞서 일부 '일베' 누리꾼은 김 전 대통령의 입관 모습을 전라도를 비하하는 의미로 사용한 '홍어 택배'로 표현하는 등 도 넘은 막말로 논란을 빚었다. 또 김 전 대통령이 독재정권 시절 석연치 않은 트럭사고와 잦은 투옥, 고문 등으로 지팡이를 짚었던 점을 막말로 비하하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이외에도 이 사이트의 한 누리꾼은 5.18 광주민주화운동 희생자의 관을 '택배'로 비유하는 등 고인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최근 검찰에 기소되기도 했다.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