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 Error “기사 지웠습니다” 삼성에 사과한 언론사 대표
  • 이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기사 지웠습니다” 삼성에 사과한 언론사 대표

[단독] 삼성 측 <또 하나의 약속> 기사 유감 표명에 문자 메시지 해명

서어리 기자 2014.02.19 09:14:35

한 언론사 대표가 삼성그룹 간부들과 만난 뒤 영화 <또 하나의 약속>을 다룬 자사 일부 기사를 삭제하고 한 삼성 간부에게 사실상 사과 문자메시지를 보낸 사실이 확인됐다. “삭제 요청은 없었다”는 해명이지만, '보고'에 가까운 문자메시지 내용만으로도 그간 뒷소문만 무성했던 언론사와 대기업 간 유착관계가 적나라하게 드러난 셈이다.

모 인터넷 경제신문사 A 대표는 지난 18일 삼성그룹의 한 간부에게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통해 “어제 차장(삼성그룹)과 얘기해보니 지난달 <또 하나의 가족> 기사가 떠 서운했다고 하기에 돌아오는 즉시 경위를 알아봤고, 제 책임 하에 바로 삭제 조치시켰다”고 밝혔다. A 대표는 그러나 메시지 전송 과정에서 삼성 간부가 아닌 <프레시안> 등 일부 기자에게 잘못 보내는 실수를 저질러 이같은 사실이 알려졌다.

삭제된 기사는 ‘삼성 반도체 백혈병’을 다룬 영화 <또 하나의 약속>을 위해 연예인들이 사비를 털어 상영회를 마련하고 있다는 미담 성격의 기사로, 지난 5일 게재됐다가 A 대표의 지시에 따라 18일 삭제됐다. 해당 언론사는 그간 <또 하나의 약속> 관련 보도로 연예인 상영회 외엔 ‘철저하게 선동 작업준비를 마친 영화’라는 등 부정적인 내용을 주로 다뤄왔다.


A 대표는 문자메시지를 통해 ‘삭제 보고’를 한 후 “물론 칼럼니스트가 특별한 의도를 갖고 쓴 것은 아니었고, 간부들도 전혀 인지하지 못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경위를 밝혔다.

“ㅇㅇㅇ 전무님... A입니다”로 시작하는 이 문자메시지에는 그가 삼성그룹과 자신이 속한 언론사의 신뢰 회복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내용이 포함돼있다. “(A 대표가) 몇몇 매체를 도는 동안 항상 애정 어린 눈길로 보살펴 주신 점 깊이깊이 감사드린다”며 수신인과 자신의 개인적 관계를 강조하는 내용도 있다.

A 대표는 <프레시안>과의 통화에서 전날 삼성 간부들과 만났고, 그중 한 명에게 이러한 문자를 보낸 사실을 시인했다. 그는 그러나 “그쪽(삼성)에서 서운하다고 한 것은 비슷한 내용의 영화 홍보성 기사 두 개가 올라왔다는 것이고, 기사를 지워달라는 얘기는 없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희는 두 개 기사 중 한 개만 지웠고, 나머지는 그대로 있다”고 말했다. 그는 “포털에서 기사 어뷰징(유사 기사 반복 전송)이 워낙 문제가 되기도 하니까 둘 중 하나는 지우는 게 맞다”고 덧붙였다. 기사 삭제 행위 자체는 문제가 아니라는 얘기다.

그러나 이 언론사에서 어뷰징은 <또 하나의 약속> 관련 기사에만 해당하는 문제가 아니다. 일례로, 이 언론사에서 스피드스케이팅 이상화 선수의 이름을 검색하면 이 선수가 지난 17일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자신의 별명 ‘꿀벅지’와 몸무게의 숨겨진 비화를 털어놓았다는 내용의 기사가 여러 건이 나온다.

그가 내놓은 보다 솔직한 대답은 다음과 같다. “보통 비슷한 기사를 여러 개 내보내면 언론이 작정하고 ‘조지기’ 하려고 하는 경우가 있다. 때문에 <또 하나의 약속>에 대한 긍정 보도가 여러 번 나간 건 삼성 측을 조지려고 한 게 아니라 단순 착오에서 비롯된 일이라고 해명하기 위해 문자를 보냈다”는 것이다. 삼성 측을 의식해 긍정 보도 일부를 삭제하고, 이를 보고했음을 인정한 셈이다.

A 대표는 통화 말미에 “단순한 해프닝”이라고 일축했다. 그러나 <또 하나의 약속>이 높은 예매율에도 대규모 극장에서는 상영을 기피해 외압 논란이 불거지는 등 삼성을 바라보는 시민들의 눈초리가 매서운 때다. 이런 상황에서 드러난 이번 일은 삼성의 <또 하나의 약속> 외압 논란에 더욱 불을 지필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