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 이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기사 지웠습니다” 삼성에 사과한 언론사 대표
[단독] 삼성 측 <또 하나의 약속> 기사 유감 표명에 문자 메시지 해명
서어리 기자2014.02.19 09:14:35
한 언론사 대표가 삼성그룹 간부들과 만난 뒤 영화 <또 하나의 약속>을 다룬 자사 일부 기사를 삭제하고 한 삼성 간부에게 사실상 사과 문자메시지를 보낸 사실이 확인됐다. “삭제 요청은 없었다”는 해명이지만, '보고'에 가까운 문자메시지 내용만으로도 그간 뒷소문만 무성했던 언론사와 대기업 간 유착관계가 적나라하게 드러난 셈이다.

모 인터넷 경제신문사 A 대표는 지난 18일 삼성그룹의 한 간부에게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통해 “어제 차장(삼성그룹)과 얘기해보니 지난달 <또 하나의 가족> 기사가 떠 서운했다고 하기에 돌아오는 즉시 경위를 알아봤고, 제 책임 하에 바로 삭제 조치시켰다”고 밝혔다. A 대표는 그러나 메시지 전송 과정에서 삼성 간부가 아닌 <프레시안> 등 일부 기자에게 잘못 보내는 실수를 저질러 이같은 사실이 알려졌다.

삭제된 기사는 ‘삼성 반도체 백혈병’을 다룬 영화 <또 하나의 약속>을 위해 연예인들이 사비를 털어 상영회를 마련하고 있다는 미담 성격의 기사로, 지난 5일 게재됐다가 A 대표의 지시에 따라 18일 삭제됐다. 해당 언론사는 그간 <또 하나의 약속> 관련 보도로 연예인 상영회 외엔 ‘철저하게 선동 작업준비를 마친 영화’라는 등 부정적인 내용을 주로 다뤄왔다.

▲ A 대표가 삼성 간부에게 보낸 문자메시지. 왼쪽 메시지 가운데 '또하나의 가족'은 '또 하나의 약속'을 잘못 쓴 표현.


A 대표는 문자메시지를 통해 ‘삭제 보고’를 한 후 “물론 칼럼니스트가 특별한 의도를 갖고 쓴 것은 아니었고, 간부들도 전혀 인지하지 못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경위를 밝혔다.

“ㅇㅇㅇ 전무님... A입니다”로 시작하는 이 문자메시지에는 그가 삼성그룹과 자신이 속한 언론사의 신뢰 회복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내용이 포함돼있다. “(A 대표가) 몇몇 매체를 도는 동안 항상 애정 어린 눈길로 보살펴 주신 점 깊이깊이 감사드린다”며 수신인과 자신의 개인적 관계를 강조하는 내용도 있다.

A 대표는 <프레시안>과의 통화에서 전날 삼성 간부들과 만났고, 그중 한 명에게 이러한 문자를 보낸 사실을 시인했다. 그는 그러나 “그쪽(삼성)에서 서운하다고 한 것은 비슷한 내용의 영화 홍보성 기사 두 개가 올라왔다는 것이고, 기사를 지워달라는 얘기는 없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희는 두 개 기사 중 한 개만 지웠고, 나머지는 그대로 있다”고 말했다. 그는 “포털에서 기사 어뷰징(유사 기사 반복 전송)이 워낙 문제가 되기도 하니까 둘 중 하나는 지우는 게 맞다”고 덧붙였다. 기사 삭제 행위 자체는 문제가 아니라는 얘기다.

그러나 이 언론사에서 어뷰징은 <또 하나의 약속> 관련 기사에만 해당하는 문제가 아니다. 일례로, 이 언론사에서 스피드스케이팅 이상화 선수의 이름을 검색하면 이 선수가 지난 17일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자신의 별명 ‘꿀벅지’와 몸무게의 숨겨진 비화를 털어놓았다는 내용의 기사가 여러 건이 나온다.

그가 내놓은 보다 솔직한 대답은 다음과 같다. “보통 비슷한 기사를 여러 개 내보내면 언론이 작정하고 ‘조지기’ 하려고 하는 경우가 있다. 때문에 <또 하나의 약속>에 대한 긍정 보도가 여러 번 나간 건 삼성 측을 조지려고 한 게 아니라 단순 착오에서 비롯된 일이라고 해명하기 위해 문자를 보냈다”는 것이다. 삼성 측을 의식해 긍정 보도 일부를 삭제하고, 이를 보고했음을 인정한 셈이다.

A 대표는 통화 말미에 “단순한 해프닝”이라고 일축했다. 그러나 <또 하나의 약속>이 높은 예매율에도 대규모 극장에서는 상영을 기피해 외압 논란이 불거지는 등 삼성을 바라보는 시민들의 눈초리가 매서운 때다. 이런 상황에서 드러난 이번 일은 삼성의 <또 하나의 약속> 외압 논란에 더욱 불을 지필 것으로 보인다.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