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연 전도사' 박재갑, 담뱃값 인상 방안에 쓴 소리
'금연 전도사' 박재갑, 담뱃값 인상 방안에 쓴 소리
[뉴스클립] "정부가 담배 팔면서 가격 올리는 건 사기…담배는 독극물"
2014.09.11 16:37:31
'금연 전도사' 박재갑, 담뱃값 인상 방안에 쓴 소리
‘금연 전도사’ 박재갑 국립암센터 석좌교수가 정부의 담뱃값 인상 방안에 대해 쓴 소리를 했다. "정부의 강력한 금연운동 없는 담뱃값 인상은 앞뒤가 안 맞는 정책"이라는 것. 

정부가 내년 1월 1일부터 담뱃값을 2000원 올리겠다고 발표한 11일, <조선일보> 온라인 판에는 “정부가 독극물인 담배를 여전히 팔면서 담뱃값만 인상하는 것은 사기”라는 기사가 게재됐다. 이 기사에 따르면, 박 교수는 "담배는 국민을 병들게 하고 고통을 주는 주적이자 국가적 재앙"이지만 "정부가 판매를 허가하고 세금을 거둬들이니, 국민 상대로 사기를 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 교수는 흡연의 폐해를 가장 앞장서서 고발해 온 의료인 가운데 한 명이다. 

정부가 나서서 담배 판매를 금지해야 한다는 게 그의 평소 주장이다. 담배는 곧 마약이므로, 마약 판매를 금지하듯 담배 판매도 막아야 한다는 논리. 실제로 담배 판매가 불법인 나라도 있다. 불교국가인 부탄이 대표적이다. 이 기사에 소개된 박 교수의 발언도, 그의 평소 생각과 같다. 박 교수는 "담배는 대마초보다 위험한 독극물 마약이며, 60여종의 발암 물질이 들어가 있다"며 "(흡연으로 인해 발생한) 암, 뇌혈관 질환, 심장 질환 등으로 연간 5만8000명이 사망한다"고 지적했다. 담배로 인해 하루에 160명이 사망하는 셈이라는 것. 

박 교수는 "요즘 흡연자의 상당수는 수입과 사회적 위치가 낮은 서민"이라며 "그런데도 담뱃값 인상만으로 흡연 인구를 줄이겠다는 설명은 서민을 봉으로 생각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이번 담뱃값 인상으로 담배 소비량이 줄고, 세수는 약 2조8000억 원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박 교수는 “금연 운동을 꾸준히 벌여 10~15년이 지나 흡연 인구가 현재 1000만 명에서 50만 명 수준으로 떨어지면, 흡연자 등록제를 실시해 정부가 직접 치료에 나서야 한다”며 “담배 판매에서 얻은 세금을 흡연자 치료와 예방에 써야 담뱃값 인상이 국민들의 호응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의사협회는 이날 발표한 입장문에서 "정부가 발표한 종합금연대책을 적극 지지"한다고 밝혔다. 의사협회는 "대폭적인 담뱃값 인상은 국민 건강과 건강보험 재정에 큰 부담을 주고 있는 흡연을 억제하기 위한 사회적 방법"이라며 "담뱃값 인상에 따른 소득역진성 등 사회적 논란보다는 흡연으로 인한 국민 건강의 위해요소를 줄일 수 있는 기대효과가 훨씬 더 크다"고 밝혔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mendrami@pressian.com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