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춘 "박근혜 정부엔 낙하산 한 명도 없다"
김기춘 "박근혜 정부엔 낙하산 한 명도 없다"
"김성주 한적 총재도 국정철학 함께 하는 자격 있는 사람"
김기춘 대통령 비서실장은 28일 박근혜 정부에서 이뤄진 낙하산 인사는 단 한 건도 없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새정치민주연합 박완주 의원 질문에 김 비서실장은 이같이 대답했다. 

박 의원은 이날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대선 당시 낙하산 인사는 없을 것이라고 약속했던 일과 지난 5월 대국민 담화 당시 관피아를 척결하겠다고 한 사실을 언급하며, 그럼에도 "2013년 1월부터 2014년 9월까지 모두 205명의 친박 인사, 즉 박피아 인사가 이뤄졌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이 언급한 이른바 '박피아(박근혜+마피아)'는 박근혜 대통령 후보 시절 대선 캠프와 당선 직후 인수위원회, 또는 새누리당에서 일한 후 주요 공공기관 등에 임명된 이를 일컫는다. 

김 실장은 이에 "우리는 능력 있고 자격 있는 사람을 상대로 투명하게 인사했다"며 "능력 있는 사람인데도 선거에 관여했단 이유로 무조건 (공공기관 등에) 임명해선 안 된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국감에서 논란이 된 3대 박피아(이인호 한국방송공사 이사장, 김성주 대한적십자사 총재, 곽성문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사장)를 모니터링을 통해 알고 있느냐'는 질문엔 "모른다"고 말했고, '현재 그렇다면 낙하산 인사 한 명도 없단 것이냐'는 박 의원 질문에는 "그렇다"고 답했다. 

대한적십자사 김 총재를 둘러싼 낙하산 논란과 관련해선 김 실장은 "적십자사 중앙위원들이 모여서 (총재로서) 자격이 있다고 판단한 걸로 생각한다"며 "어느 정부에서나 대통령과 국정 철학을 함께 하며 자격 있는 사람이라면 (공공기관 등에) 인사했다"고 반박했다. 

한편, 김 실장은 새누리당 김상훈 의원이 지적한 송광용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 등에 대한 '인사 검증' 문제에 대해서는 "대단히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자세를 낮췄다. 

김 실장은 송 전 수석이 비리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는 사실이 경력·기록에 입력되지 않았고, 자신이 조사받고 있다는 사실을 묵비하고 있었기 때문에 그런 사실을 확인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김 실장은 또 청와대 인사에 개입하는 비선 조직으로 알려진 '만만회' 등에 대해선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하게 부인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hychoi@pressian.com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