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준, 전남대 명예철학박사?…학생들 '퇴짜'
정몽준, 전남대 명예철학박사?…학생들 '퇴짜'
"한나라당, 용산 참사 사과도 없는데 명예철학박사라고?"
2009.02.18 18:48:00
정몽준, 전남대 명예철학박사?…학생들 '퇴짜'
18일 전남대학교 명예철학 박사 학위를 수여받기로 한 한나라당 정몽준 최고위원이 학생들의 반대로 행사를 취소하고 학위 수여를 고사했다. 정 최고위원의 명예철학박사 학위 수여식이 무산된 것은 전남대에서만 이번이 두 번째다.

이날 신입생 환영행사를 위해 모인 1000여 명의 학생들은 정 최고위원의 학위식이 열리는 장소로 몰려가 "정몽준 의원에게 주는 명예 박사는 학위를 돈으로 사고 파는 것"이라며 "수여과정도 적절치 못하다"고 반발했다.

▲ 정몽준 최고위원 전남대 학위 수여식 앞에서 반대 시위를 하고 있는 전남대 학생들 ⓒ뉴시스

학생들과 함께 한 철학과 대학원생, 시민단체 등도 "지난 총선에서 뉴타운 공약을 내세워 당선된 정 최고위원에게 학위를 줘서는 안된다"고 주장했고 전남대 총학생회는 기자회견을 통해 "한나라당이 용산참사에 대한 사과가 한마디 없는 상황에서 한나라당 최고위원인 정 의원에게 명예 철학박사 학위를 주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같은 학생들의 반대에 부딪히자 학교 측은 행사장을 옮기는 등 학위 수여식을 진행하려 했지만 정 최고위원은 결국 고사의 뜻을 밝혔다.

정 최고위원은 학위 수여식 취소 직후 성명을 통해 "'5.18 민주화운동을 이끌었던 전남대가 한나라당 최고위원에게 명예박사학위를 준다는 것은 있을 수 없다는 성명을 봤다"며 "이를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저와 한나라당은 이곳의 많은 분들과 마음을 주고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 최고위원은 지난 2007년에도 전남대에서 명예철학박사 학위를 수여받기로 했지만 역시 학생들의 반발로 무산된 적이 있다. 당시 전남대는 정 최고위원에게 5.18연구소 지원 등을 요청한 바 있다.
ilys123@pressian.com 다른 글 보기
Top Headline
News Clip
Today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