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각자 혁신안 내걸고 전당대회서 택하자"
안철수 "각자 혁신안 내걸고 전당대회서 택하자"
야당 분열 가속 페달…천정배·박주선, 안철수에 러브콜
2015.11.30 18:17:39
문재인 대표 사퇴와 혁신 전당대회 개최를 요구한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의원이 '문재인 혁신안'과 '안철수 혁신안'을 내걸고 전당대회에서 진검 승부를 벌이자는 주장을 내놓았다. 

안 의원은 문 대표가 제안한 '문··박(문재인·안철수·박원순) 연대'를 거부하고 혁신전당대회를 제안한 다음 날인 30일 야권의 심장부 광주광역시를 전격 방문했다.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혁신 토론회' 참석을 위해서다. 

안 의원은 광주에서 기자들과 만나 "혁신 방법은 사람마다 의견이 다를 수 있다. 후보로 나선 분들 중 지금 현재 방법을 고수하는 분도 있을 것이고 다른 방법을 제안하는 분도 있을 것이다. 선택받은 분의 안대로 당은 혁신하면 된다"고 말했다. 전당대회를 열고 각각의 혁신안을 내건 채 당원의 선택을 받자는 것이다. 

문재인 대표가 이날 오전 안 전 대표를 겨냥해 "혁신위원회의 혁신안을 거부하면서 혁신을 말하는 것은 진정성을 얻기 어렵다"면서 "어떤 선택을 하든 그 끝은 혁신이어야 한다. 혁신의 출발은 혁신위원회의 혁신안을 실천하는 것"이라고 말한 것을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안 의원은 "(혁신 전당대회를) 문 대표도 고민한 뒤 받아들일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표와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 탈당할 수도 있느냐는 질문에는 "문 대표도 이 방법(혁신 전당대회) 말고 다른 방법이 없을 것이라고 생각할 것"이라고 즉답을 피한 뒤, "현재 혁신안이 부족한 건 문 대표도 인정하고 국민도 느낀다. 혁신 전당대회는 이를 통해 더 큰 혁신을 하자는 뜻"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안 의원은 "지금 상태로 총선을 치르기 어렵다는 것은 문 대표도 갖고 있는 문제 인식"이라며 "혁신 전당대회가 가장 근본적으로 변화를 이끌 수 있는 최선의 안이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혁신 전당대회가 당을 분열시킬 수 있다는 문 대표 측의 지적에 대해 안 의원은 "지금까지 세 번 치러진 전당대회가 모두 (총선 직전) 1월에 치러졌고, 총선들을 제대로 치렀다"면서 "이번에도 혁신 전당대회가 분열적인 요소가 되리라고 보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주승용 "호남 탈당 움직임"…천정배·박주선, 안철수 러브콜

주류와 비주류의 갈등은 임계치를 넘어서기 직전이다. 일부 호남 의원들을 중심으로 탈당하려는 움직임도 감지된다. 

새정치연합 유성엽 의원은 전날 무소속 박주선 의원의 신당 추진위원회 출범식에서 축사에 나서 탈당 가능성을 내비치기도 했다. 유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무리 생각해봐도 헤쳐 모여서 제3지대에 창당을 하는 수밖에 없을 것 같다"고 주장했다. 

호남 비주류인 주승용 최고위원은 이날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 아침>에 출연, 문재인 대표의 사퇴를 공개적으로 요구하며 "지금 탈당을 심각하게 고려하는 분들도 몇 분 계신 것으로 안다"고 말하기도 했다.  

탈당 후 각자 신당 창당을 추진하고 있는 무소속 천정배 의원(광주 서구을)과 박주선 의원은 각자 안 전 대표에게 '러브콜'을 보내기도 했다. 

천 의원은 이날 '개혁적 국민정당 추진위원회' 5차 회의에서 "안 의원을 비롯한 개혁을 염원하는 이들이 신당 창당에 합류해 개혁 정치의 초심을 실현하는 길로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해 신당 합류를 제안했다. 

천 의원은 "안 의원의 제안은 새정치연합 내부 개혁 방안으로 나름 충정을 담고 있지만, 근본적 한계에 부딪힐 수밖에 없다"면서 "새정치연합 내부의 개혁 실험은 여러 차례 해볼 만큼 해봤고, 내부 혁신안도 나올 만큼 다 나왔다. 이미 여러 차례 실패가 입증된 실험을 또다시 반복한들 뚜렷한 성과를 거둘 수 있다고 생각되지 않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전날 '통합신당 추진위원회'를 출범시킨 박주선 의원 또한 이날 SBS 라디오 <한수진의 SBS 전망대>에 나와 "안철수 의원이 가망이 없는 주장(혁신 전당대회)을 계속 되풀이할 것이 아니고, 난파선을 떠나서 새로운 배를 건조하는데 함께 참여해야 한다"면서 신당 러브콜을 보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천정배 의원의 러브콜에 대해 "먼저 당내 혁신 전당대회를 통해 당이 어떻게 바뀌어야 한다는 비전을 제시하고자 한다. 그 결과 당이 단합되면 2단계로 당 외부 신당들과 통합하는 것은 대의가 있기 때문에 그분들도 흔쾌히 동참하실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해 합류 가능성을 일축했다. 

총선을 4개월 여 앞두고 야당이 분열 수순을 밟고 있는 것이다. 안 의원의 '혁신 전당대회' 제안을 문재인 대표가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안 의원이 모종의 결단을 내릴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혁신 전당대회를 치르든, 문 대표 체제로 밀고 가든, 이미 분열은 피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김윤나영 기자 dongglmoon@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기획팀에서 노동 분야를 담당하며 전자산업 직업병 문제 등을 다뤘다. 이후 환자 인권, 의료 영리화 등 보건의료 분야 기사를 주로 쓰다가 2015년 5월부터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