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운하' 이름바꾸기…'4대 강 정비 후 연결 사업'?
'대운하' 이름바꾸기…'4대 강 정비 후 연결 사업'?
정두언 "4대 강 연결부분만 땅 파자는 것"
2008.05.19 14:53:00
'대운하' 이름바꾸기…'4대 강 정비 후 연결 사업'?
총선 이후 미국산 쇠고기 수입 재개방 문제가 수면위로 급부상했듯 대운하 문제도 꿈틀거리고 있다. 정부는 지난 4월 총선 직전에 폐지했던 국토해양부의 '국책사업지원단'을 최근 부활시켰고 이명박 대통령도 측근들과 대운하 문제를 논의하고 있다.
  
  명분과 규모를 조정해서라도 대운하는 추진하고 만다는 것이 청와대의 방침으로 보인다.
  
  "대운하는 아닌데 강 연결 부분만 땅 판다"?
  
  <한겨레>는 19일 "국토부는 최근 정부과천청사 인근의 수자원공사 서울지역본부 3층에 국토부 소속 공무원 20여명으로 구성된 국책사업지원단을 설치했다"고 보도했다.
  
  국토부는 권도엽 1차관은 총선 직전인 3월29일 기자회견을 열어 "새 정부 조직개편 이후 잉여 인력을 활용해 여러 개의 티에프(TF)를 구성했으며, 그중 하나인 국책사업지원단에서 운하를 포함해 여러 SOC 사업의 효율적 추진 방안을 검토하려 했으나 조직 개편 취지에 맞춰 폐지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총선 이후 지원단이 슬그머니 부활한 것. 그간 대운하의 물류, 관광 효과를 강조하던 정부는 '물 관리'부분에 방점을 찍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정두언, 정병국 의원과 강승규, 진성호 등 이명박 직계 소장파들도 지난 13일 청와대 회동 자리에서 이 대통령과 이같은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CBS 노컷뉴스는 "대운하는 4대강 재정비로 컨셉을 전면 수정하기로 청와대 오찬에서 얘기가 모아졌다"며 "낙동강과 금강, 영산강을 지금의 한강처럼 만들되 '땅을 판다'는 내용은 뺀다는 것이 4대강 재정비사업의 요지"라고 보도했다.
  
  특히 정두언 의원은 "대운하는 애초부터 4대강 정비사업 수준이었는데 대운하로 이름 붙인 것이 문제였고, 홍보에도 문제가 있었다"며 "대운하는 다른 강들을 서울의 한강처럼 만들자는 것"이라고 부연 설명했다는 것.
  
  이같은 내용이 보도되자 정 의원은 별도의 보도자료를 통해 "한마디로 말해서 한반도 대운하는 4대강을 지금의 한강처럼 만들고 연결부분만 땅을 파자는 것이다"면서 "연결부분은 계속 논의를 하되 4대강을 지금의 한강처럼 만드는 것은 언제라도 할 수 있는 것 아니냐는 요지의 건의를 드렸다"고 설명했다.
  
  정 의원은 "당시의 자리는 대통령께서 의견을 청취하는 자리였지 입장을 정리하는 자리가 아니었고 대통령께서는 '그런 방안도 있겠네' 정도의 반응을 보이셨다"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정부의 움직임과 정 의원의 발언을 종합하면 일단 한강, 낙동강, 영산강, 금강 등 4대 강을 '정비'한 다음 여론이 호전되면 연결 부위를 '뚫겠다'는 방침으로 요약된다. '4대 강 정비와 물길 잇기'가 됐든 '대운하'가 됐든 공사는 곧 시작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peyo@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