촛불에 밀린 李대통령, '대운하' 보류?
촛불에 밀린 李대통령, '대운하' 보류?
정부 '정면돌파' 밝힌 지 하룻만에 청와대는 '유보'...혼란 가중
2008.06.02 17:18:00
촛불에 밀린 李대통령, '대운하' 보류?
국토해양부가 최근 한반도 대운하 '정면돌파' 의지를 밝힌 것과 달리 청와대에선 2일 한반도 대운하 건설에 대해 내부적으로 보류방침을 정하고 논의 자체를 중단키로 했다는 얘기가 흘러나왔다. 하룻 사이에 180도 상반된 메시지가 정부와 청와대에서 나오면서 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는 지적이다.
  
  "일단 쇠고기 문제부터 해결된 다음에…"
  
  연합뉴스에 따르면 청와대 관계자는 2일 "한반도 대운하에 대한 논의는 당분간 중단키로 내부 방침이 정해졌다"면서 "일단 당면 과제인 미국산 쇠고기 문제부터 해결된 다음에 이를 추진할지 여부를 처음부터 다시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민간 업체들이 (대운하 사업제안서를) 준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정부가 받아들일 준비가 돼 있지 않다"며 이 같이 말했다.
  
  또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이명박 대통령이 밝힌 '단계별 추진방침'을 두고도 "하상 정비를 먼저 하더라도 이것이 대운하 건설을 전제로 하는 것인지 여부를 따져야 한다"면서 "현재로선 이 문제도 논의되지 않고 있는 상태"라고 내부의 분위기를 전했다.
  
  일단 촛불집회에 수만 명의 시민이 몰리는 등 '쇠고기 파동'이 연일 확산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대운하 문제까지 전면에 부각된다면 이미 심각한 수준에 이르고 있는 민심이반 현상이 더욱 증폭될 것이라는 우려에서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눈 가리고 아웅'하는 게 아니냐는 해석도 있다. 새 정부에 대한 비난여론이 거센 만큼 실제 추진여부와 무관하게 일단 '유보론'을 앞세우고 있는 게 아니냐는 의혹에서다.
  
  이미 정부는 국토해양부 산하에 대운하사업준비단을 슬그머니 부활시킨 사실이 드러나 여론의 비난을 한 몸에 받고 있다. 현대건설 등 거대 건설업체들로 구성된 '대운하 컨소시엄' 역시 사업계획 마련에 분주한 상태다.
  
  앞서 국토해양부 산하 정내삼 단장은 <KBS>에 출연해 "30억 원을 들여 '물길잇기 및 물관리 종합대책' 연구 용역을 건설기술연구원 등 5개 국책연구기관에 맡겨 진행하고 있다"고 밝혀 '이제는 대놓고 대운하 건설에 팔을 걷어부친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그러나 정 단장의 이러한 언급에 대해서도 청와대 관계자는 "너무 앞서 나간 것"이라면서 "현재 청와대 내에는 대운하와 관련된 별도의 '태스크포스(TF)'도 없는 상태"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이 대통령이 이번 주 발표할 국정쇄신안에도 대운하 관련 내용은 없는 것으로 안다"면서 "최종적으로 대운하 사업이 추진될지 여부는 현재로선 단언할 수 없다"고 전했다.
uknow@pressian.com 다른 글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