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모 회장 "나경원 관기" 발언 논란
박사모 회장 "나경원 관기" 발언 논란
나경원측 "여성비하 발언 묵과 못해"
2008.06.13 16:08:00
박사모 회장 "나경원 관기" 발언 논란
박근혜 전 대표의 지지모임인 박사모의 정광용 회장이 13일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나경원 한나당 의원을 "관기(官妓)"에 빗대 파문을 일으켰다.
  
  나 의원 측은 "극히 여성비하적인 표현에 대해 법적 대응을 할 생각을 갖고 있다"면서 "당사자가 일단 사과의사를 밝혔기 때문에 지켜본 후 결정하겠다"고 강경 대응 의사를 밝혔다.
  
  "나경원, 끝에는 허경영처럼 될 수도 있다"
  
  정광용 박사모 회장은 이날 <평화방송 '열린세상 오늘 이석우입니다'>에 출연해 "나경원 이 사람도 좀 웃기는 사람이다"면서 "왜냐하면 이회창 전 총재한테 그렇게 충성을 바쳤던 사람이다. 그러다 다시 이명박, 강재섭한테 충성을 하고 있는데…나경원 (전) 대변인 같은 경우는 본처는 고사하고 애첩도 그냥 애첩이 아니라 사또가 바뀌면 아무에게나 달려드는 이런 관기 기질이 있다"고 원색적인 비난을 가했다.
  
  이는 박근혜 전 대표에 대한 나 의원의 전날 발언에 대한 비난이다. 나 의원은 전날 같은 프로그램에 출연해 "이명박 대통령이 후보 당시에 '박근혜 전 대표를 국정의 동반자로 삼겠다'고 말했기 때문에 박 전 대표를 총리로 기용한다면 (박 대표도) 통 크게 양보하고 포용해야 되는 부분이 있다"면서 "박 전 대표도 어떤 딜(거래)을 하는 모습을 보여주면 국민들에게 실망을 줄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근혜 총리설'에 우호적인 편인 나 의원이 '총리직을 맡는 다면 박 전 대표도 한 발 양보할 필요가 있다'는 원칙적 입장을 개진한 것.
  
  하지만 정 회장은 "나 의원이 그런 이야기를 했는데 이건 정말 명예훼손으로 고소를 하고 싶은 심정"이라며 "우리가 고소 대상자는 아니니까 못하겠지만 이런 근거 없는 인신공격, 딜을 했다든지, 박근혜 대표님이 그럴 사람이냐"며 나 의원의 발언을 박 전 대표에 대한 도발로 간주했다.
  
  이 와중에 '관기' 발언을 내놓은 정 회장은 '심한 표현이 아니냐'는 사회자의 지적에도 "이번 대선 때 허경영이라는 후보가 있었지 않냐. 결국 지금은 감옥에 가신 것 같은데 근거 없는 이야기를 흘리다가 끝에는 이렇게 된다. 제발 이런 것은 좀 안 해 줬으면 좋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관기 파문'이 인터넷을 중심으로 확산되자 나 의원 측 관계자는 <프레시안>과 통화에서 "박사모에서도 실질적 대표성이 없는 인사를 프로그램에 불러 방송 사고를 낸 PD에게 강하게 항의했다"면서 "정광용씨의 주장은 나 의원 발언의 내용도 곡해했을 뿐 아니라 표현 자체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법적 대응 방침을 세웠는데 정 씨 측에서 사과의사를 밝혀와 일단 지켜보려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정 회장은 나 의원이 먼저 박근혜 전 대표에게 사과를 하면 자신도 나 의원에게 사과를 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peyo@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