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또 사망...연 이틀 하청 노동자 사망
현대중공업 또 사망...연 이틀 하청 노동자 사망
족장 작업하던 현대삼호중공업 하청 노동자 추락사
2016.05.11 15:11:34
현대중공업 그룹 내 계열사 조선소에서 연 이틀 하청 노동자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10일 현대미포조선에 이어 11일에는 현대삼호중공업 사내하청 노동자가 작업 중 추락사고로 숨졌다. (☞ 관련기사 : 또 사망... 현대미포조선 하청 노동자 추락 사고)

금속노조 현대중공업 사내하청지회에 따르면 현대삼호중공업 사내하청업체 보광 소속 위모 씨가 11일 오전 10시께 원유운반선(S777호) 내부 저장창고에서 족장 작업 중 15m 아래로 추락, 그 자리에서 사망했다. 

족장 작업이란 노동자들이 높은 곳에서 일할 수 있도록 발판을 만드는 것을 일컫는다. 조선소 내 3D 업종 중 하나일 뿐더러 위험도도 높은 작업이다. 고소 작업을 하기에 추락의 위험이 크다.  

이번 사고의 경우, 추락 방지를 위해 안전 펜스가 설치돼 있어야 하는데 이를 설치하지 않고 작업하다 추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현대중공업 그룹에서는 2016년 5월까지 총 7명의 노동자가 일하다 사망했다. 

ⓒ현대중공업 사내하청지회


허환주 기자 kakiru@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2009년 프레시안에 입사한 이후, 사람에 관심을 두고 여러 기사를 썼다. 2012년에는 제1회 온라인저널리즘 '탐사 기획보도 부문' 최우수상을 받기도 했다. 현재는 기획팀에서 일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