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부권 행사' 朴 대통령, 국회 찾아 연설 할 듯
'거부권 행사' 朴 대통령, 국회 찾아 연설 할 듯
국회 방문 가능성 높아…메시지 주목
2016.06.09 15:13:31
'거부권 행사' 朴 대통령, 국회 찾아 연설 할 듯
박근혜 대통령이 오는 13일 국회 개원식에 참석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여야 3당이 원구성을 완료함에 따라 박 대통령이 국회를 찾아 여야 협조를 당부할 수 있다는 것이다. 

청와대 정연국 대변인은 9일 오전 기자들과 만나 "개원연설은 아직 공식 요청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국회의장의) 요청이 오면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통상 국회의장이 대통령을 초청하는 게 관례다. 

이날 정세균 의원이 국회의장에 선출되면, 대통령의 개원식 참석을 요청할 가능성이 높다. 

박 대통령의 국회권 거부권 행사로 청와대와 야당 사이가 최악인 가운데, 박 대통령이 시정 연설을 하게 된다면 어떤 메시지를 낼 지 관심이 가고 있다. 

박세열 기자 ilys123@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정치부 정당 출입, 청와대 출입, 기획취재팀, 협동조합팀 등을 거쳤습니다. 현재 '젊은 프레시안'을 만들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쿠바와 남미에 관심이 많고 <너는 쿠바에 갔다>를 출간하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