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역 피살여성 추모 비난은 인권침해"…170명 피소
"강남역 피살여성 추모 비난은 인권침해"…170명 피소
'신상 노출·악성 댓글' 피해 여성 20명 모욕혐의로 고소장 제출
2016.07.27 16:46:59
지난 5월 강남역 여성 살해사건으로 불붙은 여성혐오 논란이 결국 형사사건으로 번졌다.

한국성폭력상담소·한국여성민우회·한국여성의전화는 27일 서울지방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강남역 살인사건 피해자 추모에 참여했다가 온라인에서 인권침해를 당한 여성 20명의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여성단체들은 추모현장 영상·사진을 퍼나르며 신상을 유포하고, 외모를 비하하거나 성희롱에 해당하는 악성 댓글을 게시한 170여명을 서울지방경찰청에 모욕 혐의로 고소했다고 설명했다.

이들 단체는 "현장에서 추모 참여자들을 무단 촬영하고 조롱·위협하는 상황이 발생했고 촬영 게시물이 SNS와 몇몇 커뮤니티를 통해 급속히 확산·재생산됐다"며 "추모 참여자들이 당한 악성 댓글과 위협 행위에 대해 사회적 논의를 던지고 개입해야 할 시점으로 판단해 법적 대응을 시작한다"고 덧붙였다.

조재연 한국여성의전화 인권정책국장은 "온라인에 만연한 여성혐오와 인권 침해에 대해 집단소송을 진행하는 건 처음 있는 일인 만큼 우리 사회에 경각심을 일깨우고 의미있는 선례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