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조사] 공수처 신설, 찬성 69.1%로 압도적
[여론조사] 공수처 신설, 찬성 69.1%로 압도적
반대 16.4%에 그쳐…새누리 지지층, TK에서도 찬성 60%이상
2016.07.28 10:07:20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 등 야당이 앞장서 주장하고 있는 '고위공직자 비리 수사처(공수처)' 신설에 대해 찬성 여론이 압도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여론조사 기관 '리얼미터'에 따르면, 이 기관의 지난 26일 조사에서 찬성 의견은 69.1%, 반대는 16.4%로 집계됐다.

'찬성'과 '반대'는 각각 "공직사회에 만연한 부정부패를 없애고 권력기관의 개혁을 위해 필요하다"라는 선택지와 "입법, 사법, 행정 어디에도 속하지 않는 공수처 신설은 초헌법적 발상이므로 반대한다"는 선택지를 불러주고 어떤 쪽에 더 공감하는지 묻는 방식으로 집계됐다.

찬성 의견 중에서도 '매우 찬성'이 38.8%로 '찬성하는 편' 30.3%보다 높았고, '반대하는 편'이라는 응답은 9.8%, '매우 반대'는 6.6%였다.

특히 새누리당 지지층에서도 찬성이 63.0%, 반대가 24.7%로 찬성 여론이 훨씬 높았고, 지역별로도 대구·경북(TK, 찬성 72.9% 대 반대 10.7%)을 포함한 모든 지역에서 찬성 의견이 압도적이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은 21일, 국민의당은 27일 각각 공수처 신설안을 발표한 바 있다. 반면 새누리당은 정진석 원내대표가 지난 25일 "검찰 스스로의 개혁이 지지부진 할 경우 공수처 신설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가 확산하게 될 것"이라면서도 "공수처 신설은 위헌성, 옥상옥 논란, 정치권 예속 등의 문제로 인해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하는 등 반대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새누리당은 공수처 설치에 반대한다"는 논평(20일, 민경욱 원내대변인)까지 나왔었다.

이 조사는 리얼미터가 기독교방송(CBS) 라디오 의뢰로 지난 26일 하루 동안 시행했으며, 조사 관련 상세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