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조선업 부실 '서별관회의' 청문회 실시한다
여야, 조선업 부실 '서별관회의' 청문회 실시한다
세월호특별법 등은 추후 협의키로…추경 예산은 22일 처리
2016.08.12 12:12:44
여야, 조선업 부실 '서별관회의' 청문회 실시한다
여야 3당 원내대표는 오는 22일 본회의를 열어 추가경정예산안을 처리하기로 합의했다. 이른바 '서별관회의 청문회'도 실시한다.

새누리당 정진석,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12일 오전 정세균 국회의장 주재로 만나 이같은 합의 사항을 도출했다. 임시국회는 오는 16~31일 열린다. 22일 본회의에서는 추경 예산안과 함께 2015년도 결산안, 김재형 대법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을 처리하기로 했다. 

여야 3당은 세월호 참사의 진상을 규명하기 위한 세월호 선체 조사가 반드시 필요하고 그 활동을 계속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조사 기간과 조사 주체 등 구체적인 사항은 원내대표가 협의하기로 했다. 

이른바 '서별관회의' 청문회도 실시한다. 여야는 조선해운산업 부실화원인과 책임규명을 위한 청문회를 기획재정위원회에서 오는 23일과 24일에, 정무위원회에서 24일과 25일에 각각 실시키로 했다. 

논란이 됐던 누리과정(만 3~5세 무상보육) 예산은, 예산의 안정적인 확보를 위해 3당 정책위의장과 기재부 교육부 장관으로 구성된 정책협의회를 구성, 구체적인 예산확보방안을 도출하기로 했다. 공직자비리수사처 등 검찰 개혁은 법사위에서 논의하기로 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