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사령탑 교체, 신임 대표이사는 한성숙 부사장
네이버 사령탑 교체, 신임 대표이사는 한성숙 부사장
김상헌 대표이사, 이선 후퇴…넥슨 주식 매입 논란
2016.10.20 18:32:08
네이버 사령탑 교체, 신임 대표이사는 한성숙 부사장
네이버가 사령탑을 교체했다. 김상헌 대표이사가 물러나고 한성숙 총괄부사장이 그 자리에 내정됐다. 네이버 역사상 첫 여성 대표이사다.

창업자인 이해진 이사회 의장도 내년 3월 의장 자리에서 물러난다. 이 의장은 1996년 네이버를 설립한 이후 첫 번째 대표이사를 맡았었다. 지난 2004년 대표직에서 물러나고 줄곧 네이버 이사회 의장직을 지냈다.

네이버는 20일 "이해진 의장은 유럽·북미 시장 개척에 매진하기 위해 내년 3월 의장직을 내려놓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한성숙 대표이사 내정자는 내년 3월 주주총회 및 이사회를 거쳐 대표이사로 선임될 예정이다. 네이버의 새로운 이사회 의장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새 의장 역시 네이버 이사회에서 선임된다.

지난 2009년 취임한 김상헌 대표이사는 판사 출신이다. LG그룹 법무팀 부사장을 거친 뒤 네이버 대표이사로 영입됐다. 김 대표이사는 이후에도 경영 자문 역을 맡을 예정이다.

▲ 한성숙 네이버 부사장. ⓒ연합뉴스

신임 대표이사로 내정된 한성숙 총괄부사장은 컴퓨터 잡지 기자 출신이다. <민컴>, <피씨라인> 등에서 기자로 일했다. 엠파스(옛 지식발전소, 현 SK커뮤니케이션즈) 창업 초기에 합류했고, 엠파스 검색사업본부장을 지냈다. 그리고 지난 2007년 NHN(현 네이버)으로 옮겼고, 지난 2015년 네이버 서비스 총괄 부사장이 됐다. 창업자인 이해진 의장과 동갑이다.

김상헌 현 대표이사는 진경준 전 검사장과 함께 지난 2005년 당시 비상장 회사였던 넥슨 주식을 매입했었다. 이 과정에서 특혜를 누렸다는 논란으로 김 대표이사는 검찰 조사를 받았다. 다만 김 대표이사는 2005년 당시 공직자가 아니었던 탓에 대가성 논란은 없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성현석 기자 mendrami@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교육과 복지, 재벌 문제를 주로 취재했습니다. 복지국가에 관심이 많습니다. <삼성을 생각한다>를 내려고 김용철 변호사의 원고를 정리했습니다. 과학자, 아니면 역사가가 되고 싶었는데, 기자가 됐습니다. 과학자와 역사가의 자세로 기사를 쓰고 싶은데, 갈 길이 멉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