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박상권, '소신 클로징멘트' 뒤 보복 인사
MBC 박상권, '소신 클로징멘트' 뒤 보복 인사
박근혜 게이트 소극 보도에 앵커직 사의... 비제작부서 발령
2016.12.15 16:57:35
"언론의 본분을 다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는지 책임감을 느낀다"는 '클로징 멘트'를 마지막으로 <뉴스데스크> 앵커직을 내려놓은 박상권 문화방송(MBC) 기자가 비제작부서로 발령났다. 사내에서는 전형적인 보복성 인사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MBC는 보도국 정치부 소속이었던 박 기자를 지난 14일 자로 보도NPS준비센터로 발령냈다. 보도NPS준비센터는 보도국 소속이기는 하지만 뉴스 송출시스템을 개발하는 부서로 취재·보도 업무는 하지 않는다.

박 기자는 3차 촛불집회가 열린 지난달 12일 MBC가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및 촛불집회 등을 적극적으로 보도하지 않는 데 대해 항의하는 차원에서 앵커직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함께 주말 <뉴스데스크>를 진행했던 이정민 아나운서 또한 앵커직에서 물러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박 기자는 앵커로서 마지막 방송이었던 지난 11일 클로징 멘트를 통해 "시청자 여러분께서 MBC뉴스에 보내주시는 따끔한 질책을 가슴 깊이 받아들이고 있다"며 "앵커로서 언론의 본분을 다하기 위해서 최선을 다했는지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했다.

이 아나운서도 "죄송하고 안타까운 마음으로 저희는 오늘 여기서 인사를 드립니다만 MBC뉴스가 더 성장할 수 있도록 앞으로 애정과 관심 놓지 말아주시기 부탁드린다"고 했다.

MBC 기자협회는 지난 7일부터 서울 상암동 MBC 사옥 1층에서 보도 책임자 사퇴를 요구하는며 실명 피케팅 시위를 하고 있다. 기자협회는 릴레이 시위 첫날인 7일 '피켓을 들겠습니다' 제하의 성명을 내고 "MBC 뉴스가 썩은 고기가 되어 시궁창에 처박혀 있는데, 모두 더럽다 추악하다 말하고 있는데 오직 MBC 보도 책임자만이 조금만 버티면 된다. 곧 끝날 거다 말하며 그 냄새를 신문지로 싸 가리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서어리 기자 naeori@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매일 어리버리, 좌충우돌 성장기를 쓰는 씩씩한 막내 기자입니다.
간첩 조작 사건의 유우성, 일본군 ‘위안부’ 여성, 외주 업체 PD, 소방 공무원, 세월호 유가족 등 다양한 취재원들과의 만남 속에서 저는 오늘도 좋은 기자, 좋은 어른이 되는 법을 배웁니다.
Top Headline
News Clip
Today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