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돌 "알파고 너무 세졌다…인간이 이길수 없을 것"
이세돌 "알파고 너무 세졌다…인간이 이길수 없을 것"
"인간이 60연패 당한 이유는 초읽기에 '실수'…시간 핸디캡 줘야
2017.01.10 10:06:37
이세돌 "알파고 너무 세졌다…인간이 이길수 없을 것"
업그레이드판 알파고의 '맛보기'에 바둑계가 떠들썩하다.

구글 딥마인드가 개발한 바둑 인공지능 알파고는 작년 12월 29일부터 지난 4일까지 인터넷바둑사이트 2곳에서 세계 최고수들과 총 60판의 바둑을 둬서 전승을 거뒀다.

그중에는 한국랭킹 1위 박정환 9단, 중국랭킹 1위 커제 9단도 있었다.

이세돌 9단도 알파고의 비공개 인터넷 대국에 참여해보라는 제안을 받았었다. 그러나 그는 '그런 형식은 싫다'며 거절했다.

만약 알파고가 다시 정식 대결을 요청한다면 수락하겠느냐는 질문에 이세돌 9단은 "지금 제가 또 하긴 좀 그렇지 않은가. 구글 측이 그렇게 할 리도 없다. 아마도 다시 대국하기는 힘들 것이다"라며 부정적으로 답했다.

하지만, "궁금하기는 하다"며 흥미를 보였다.

이세돌 9단은 작년 3월 딥마인드의 최신 인공지능 발표회와 같았던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매치'에서 알파고에 맞선 '인간 대표'였다.

그는 생각보다 강했던 알파고의 일격 속에서도 상대 약점을 잡아내 1승(4패)을 거두며 영웅이 됐다.

이세돌 9단은 10일 연합뉴스 전화통화에서 알파고와 겨뤘던 작년 3월을 떠올리며 "그때는 해볼 만한 게 아니었을까"라고 돌아봤다.

문제는 지금의 알파고는 그때의 알파고가 아니라는 것이다.

알파고는 올해 안에 다른 인간 고수와 또 한 번 정식 대국을 펼칠 예정이다.

그에 앞서 개선된 기술 점검 차원에서 인터넷 바둑을 뒀을 뿐인데 인간 고수들을 60차례나 연파했다.

바둑계는 알파고가 기존 인간의 바둑을 넘어섰다고 판단한다.

이세돌 9단도 이런 의견에 동의한다.

그는 "작년과 똑같은 조건으로 지금의 알파고와 붙는다면 한 판도 못 이길 것"이라고 예상했다.

최근 이세돌 9단은 알파고의 인터넷 대국 기보를 살펴봤다.

그는 "알파고가 너무 많이 세졌다"고 놀라워했다.

이번 인터넷 바둑은 제한시간 각자 10분에 20초 초읽기 3회 조건이었다. 일부 고수들은 제한시간 없이 20초 초읽기 3회로만 뒀다.

이세돌 9단은 "초읽기로만 같이 두면 60대 0이 아니라 600대 0도 가능할 것"이라고 냉정하게 진단했다.

인간이라면 초읽기에 몰리는 상황에서 실수하기 마련이지만, 기계인 알파고는 실수가 없다. 이세돌 9단은 "인간이 실수해서 쉽게 밀리는 경향이 있더라"라며 이번 인간 60연패의 원인이 '실수'라고 분석했다.

그래서 이세돌 9단은 알파고의 우위를 인정해야 공정한 대국이 성사된다고 본다.

그는 "알파고에게는 초읽기 30초만 주고 인간에게는 2시간을 제공한 상태로 대국한다면 인간이 5판 중 1∼2판은 이기지 않을까"라고 전망했다.

이세돌 9단은 작년 3월 알파고와 제한시간 각자 2시간에 1분 초읽기 3회의 동등한 조건에서 대결했다.

이세돌 9단은 "지금의 알파고가 2시간을 쓰면 얼마나 세질지 궁금하다. 해봐야 알 것"이라며 희망을 놓지 않았다.

그러나 업그레이드 알파고가 긴 시간을 보장받을수록 더 강해진다는 가정이 맞는다면 "인간이 이길 수는 없을 것"이라는 게 이세돌 9단의 평가다.

이 경우 이세돌 9단은 알파고를 이긴 최초·최후의 1인이 된다.

이세돌 9단은 "그럴 확률이 있다. 높다"며 "핸디캡이 없는 상황에서 알파고를 이긴 사람은 제가 마지막일 수도 있다"고 인정했다.

알파고의 급속 진화는 인간의 바둑을 위협하는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이세돌 9단은 "알파고의 발전이 나쁘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일단 알파고는 인간이 아니니까…. 인간이 자동차와 달려서 이길 수 없는 것과 마찬가지 아닐까"라고 되물었다.

나아가 "바둑처럼 경우의 수가 많은 게임이 없다. 그런 분야에서 높은 기술의 인공지능이 나왔으니 신호체계 등 여러 분야에서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대했다.

이세돌 9단은 현재 제주도 자택에서 조용하게 연초를 보내고 있다.

올해를 맞는 각오는 남다르다.

그는 지난해 알파고와 세기의 대국으로 큰 주목을 받았지만, 바둑에서는 만족할 만한 성과를 내지 못했다고 생각하고 있다.

그래서 올해 '은퇴'까지 염두에 두고 자신의 바둑에 승부수를 던지겠다는 의지를 다지고 있다.

이세돌 9단은 "성적도 중요하지만, 바둑을 두면서 만족을 해야 한다. 올해 성적과 만족도 두 측면에서 좋은 성과를 내고 싶다. 성적·만족도가 좋다면 은퇴할 필요는 없다. 그렇지 않다면 은퇴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렇다고 지금 뭔가를 특별히 하는 것도 아니다"라고 웃으며 차분하게 2017년을 준비했다.
다른 글 보기
Top Headline
News Clip
Today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