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광주서 "대북송금 특검, 호남 자존심에 상처"
박원순, 광주서 "대북송금 특검, 호남 자존심에 상처"
연일 文 겨냥…"2012년 호남이 90% 지지 보냈지만 못 이겨"
2017.01.11 14:45:43
크게
작게
박원순, 광주서 "대북송금 특검, 호남 자존심에 상처"
곽재훈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박원순 서울시장이 문재인 전 대표에 대해 연일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이번엔 "참여정부의 대북송금 특검", "2012년 대선 패배"까지 언급하며 정면으로 날을 세웠다.

박 시장은 11일 광주시청 기자실에서 연 회견에서 "지금 호남은 분열의 아픔을 겪고 있다"며 "참여정부의 대북송금 특검은 호남인의 자존심에 상처를 입혔고, 민주당의 분당은 호남의 분열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또 "지난 2012년 대선에서 호남은 문재인 후보에게 90% 이상 압도적 지지를 보냈지만 대선에서 이기지 못했다"며 "지난 총선에서는 또다시 당이 분열됐다"고 문 전 대표를 비판했다.

그는 "이겨야 할 선거에서 이기지 못하고 당이 분열되면서 호남의 좌절과 상처가 커졌다. 지난 총선에서 민주당에 대해 회초리를 든 것도 이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호남의 단결을 위해서는 호남의 자존심을 상하게 한 일에 대한 반성부터 시작해야 한다"며 다시 "문 전 대표도 호남 분열과 당의 패권적 운영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강하게 날을 세웠다.

그는 이어 "무엇보다 대세론에 안주한 채 자만에 빠져서는 안 된다", "호남 없이도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은 자만", "민주 세력의 연대와 협력 없이 혼자만의 힘으로 정권교체를 하겠다는 것은 패권주의와 다르지 않다"고 연달아 문 전 대표를 겨냥했다.

그는 "김대중 전 대통령은 'DJP연합'을 통해 정권교체를 만들고 국가적 외환 위기를 극복했다"며 "김 전 대통령처럼 연대와 협력의 정신으로 야권의 힘을 하나로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박 시장의 발언은 '대북송금 특검', '2012년 대선 패배', '새정치민주연합 분당 사태', '문재인 대세론', '친문 패권주의' 등 문 전 대표를 비판하는 데 단골로 동원되는 소재들을 총망라한데 이어, 최근에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귀국과 맞물려 거론되고 있는 'DJP 연대'까지 거론한 것이어서 눈길을 모은다.

특히 노무현 정부 초기에 이뤄진 대북송금 특검 수사는 야권 내의 '친노'와 '비노'가 분화하는 시발점이 된 사건으로 꼽힌다. 2015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경선에서 문 전 대표와 맞섰던 박지원 당시 후보는 대북송금 특검 사건을 집요하게 거론하며 문 전 대표를 공격한 바 있다.

박 시장은 새해 들어 문 전 대표에 대해 연이어 비판적 자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6일 민주연구원의 '개헌 저지 문건' 논란에서부터 시작해, 일부 문 전 대표 지지층에 의한 것으로 알려진 '문자 폭탄', '18원 후원금' 논란 등도 거론했다. 문 전 대표를 "낡은 기득권 세력", "청산의 대상"이라고까지 했다. (☞관련 기사 : 박원순, 연일 文 겨냥 "대세론 강해보이지만 고립돼")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곽재훈 기자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Top Headline
News Clip
Today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