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대선 출마하겠다"
유승민 "대선 출마하겠다"
"선거연령 18세 하향 문제, 분명히 결론 내고 가야"
2017.01.11 14:54:13
바른정당의 대권 주자 중 한 명인 유승민 의원은 11일 "1월 25일 저는 바른정당의 대선후보 경선 출마 선언을 하겠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동안 저는 대선 출마에 대해 오랜 시간 생각해 왔다. 이제 저의 출마 결심을 국민들께 밝히고자 한다"며 이같이 썼다. 

유 의원은 이날 오전 창당준비회의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서는 선거연령을 18세로 하향 조정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앞서 바른정당은 선거연령 하향 조정에 의견을 모으다가 당내 이견이 확인되며 당론 채택 여부를 두고 설왕설래한 바 있다. 

유 의원은 이와 관련 이날 "투표권을 정당하게 행사할 수 있는 국민 권리에 관한 문제니까 그 입장을 당 차원에서 정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거 연령 18세 문제로 혼선을 빚었는데 일부 의원들이 반대 의견이 있지만 앞으로 이 문제는 자유 투표 등으로 분명히 결론을 내고 갔으면 좋겠다"고 했다. 

유 의원은 "전 세계적으로 18세부터 투표권을 주는 나라가 대부분이고 더 낮은 나라도 있다"며 다만 "고교 3학년생에게 투표권을 주는 문제는 좀 더 생각을 해봐야 한다"고도 했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의 연대 가능성에 대해서는 "아직 그분의 생각이 무엇인지, 진보인지 보수인지 등 개혁에 대해 알려진 게 없다"며 "바른정당이 추구하는 길에 동의하면 연대할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유 의원은 '뉴DJP(김대중·김종필) 연합론'으로 불리는국민의당과 연대 가능성에 대해서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그는 "국가 안보 문제와 관련해 완전히 (생각이) 다른 분들이 계셔서, 그분들에 대해 정리가 되지 않으면 당 대 당 통합이나 연대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최하얀 기자 hychoi@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기획팀에서 노동·경제 영역을 주로 다루며 먹고사는 것의 어려움에 주목하고자 했습니다. 2014년부터는 정치팀에 속해 국회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정치 혐오를 부추기는 정치부 기자가 아닌 정치 발전을 위해 뛰는 정치부 기자가 되려 합니다.
Top Headline
News Clip
Today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