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국회 '위증' 혐의로 '이재용 고발' 요청
특검, 국회 '위증' 혐의로 '이재용 고발' 요청
이재용, 국회 청문회에서 '거짓말'
2017.01.11 16:55:27
크게
작게
특검, 국회 '위증' 혐의로 '이재용 고발' 요청
성현석 기자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국회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고발하도록 요청했다. 이 부회장이 지난달 6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서 거짓말을 했다는 이유 때문이다. '위증' 혐의가 있다는 것. (☞관련 기사 : 이재용의 거짓말, 특검이 확인했다)

이는 박 대통령과 삼성 사이에 뇌물이 오갔다는 혐의와는 별도 사안이다. 뇌물 수수 혐의에 대해선, 특검 수사팀이 오는 12일 이 부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이재용 위증 혐의, 단서 발견"

특검 수사팀은 11일 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장에게 보낸 공문에서 "이재용의 위증 혐의에 대한 단서가 발견되었으므로, 국회에서의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률 제15조 제1항에 의거하여 고발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이 지난달 6일 청문회에서 "박 대통령과 독대 때 삼성물산 합병이나 기부금 출연 이야기가 오가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2015년 7월 25일) 30~40분 대통령과 독대 했는데 기부 이야기는 없었다. 문화 융성이란 단어가 나왔던 것 같은데 출연을 해달라는 것으로는 이해하지 못했던 것 같다"고 했다.


또 최순실 씨 일가 지원 건에 대해 누구로부터 보고 받았느냐는 질문에 대해 그는 "나중에 문제가 되고 나서 미래전략실장과 팀장들이 한자리에 모여 있는 자리에서 보고받았다"며 "(승마 지원과 관련해) 어쩔 수 없는 사정이 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최 씨의 존재를 언제 알았느냐는 질문에 대해선 '박근혜-최순실 게이트'가 불거진 뒤에야 알았다는 취지로 대답했다.

하지만 특검 수사팀은 이 부회장의 이런 진술들이 거짓말이라고 본다. 박 대통령과 이 부회장이 만난 자리에 배석했던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업무용 수첩, 청와대가 마련한 '말씀 자료' 등이 근거다. 


박근혜-이재용 독대 자리에서 최순실 지원 논의 정황


이들 자료를 기초로, 특검 수사팀은 2015년 7월과 2016년 2월 각각 진행된 박 대통령과 이 부회장의 독대에서 미르·K스포츠 재단 출연금 규모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가 이뤄졌다고 본다.

특검 수사팀은 이 부회장이 박 대통령과의 독대 직후 삼성 임원들을 소집해 최 씨 일가에 대한 지원 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는 제보를 상당수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 수사팀은 삼성전자가 2015년 8월 최 씨의 독일 현지법인 코레스포츠(비덱스포츠의 전신)와 220억 원 규모의 컨설팅 계약을 맺고, 최 씨 주도로 설립된 미르·K스포츠 재단에는 204억 원을 출연한 것도 박 대통령의 요청에 따른 것으로 본다.

아울러 삼성이 2015년 10월부터 2016년 3월까지 최 씨의 조카 장시호 씨가 운영하는 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16억2800만 원을 지원한 것도 같은 맥락으로 본다.

한편, 삼성 측은 이 부회장이 국회 청문회에서 거짓말을 했다는 지적에 대해 줄곧 '사실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취했었다. 아울러 삼성 측은 최근 <프레시안>과의 통화에서 "이재용 부회장이 최순실이나 정유라를 지원하라고 지시한 적은 없다"라고도 했다. 특검 수사팀의 입장과는 정반대인 것으로 보인다.

성현석 기자 mendrami@pressian.com
성현석 기자
교육과 복지, 재벌 문제를 주로 취재했습니다. 복지국가에 관심이 많습니다. <삼성을 생각한다>를 내려고 김용철 변호사의 원고를 정리했습니다. 과학자, 아니면 역사가가 되고 싶었는데, 기자가 됐습니다. 과학자와 역사가의 자세로 기사를 쓰고 싶은데, 갈 길이 멉니다.
Top Headline
News Clip
Today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