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혜영 소설 '재와 빨강' 폴란드서 '올해의 책' 선정
편혜영 소설 '재와 빨강' 폴란드서 '올해의 책' 선정
독자 투표, 전문가 심사 거쳐...성인 부문 처음
2017.02.01 14:02:52
동인문학상과 이상문학상 등을 수상한 편혜영 작가의 소설 '재와 빨강'이 폴란드에서 '2016 올해의 책'에 선정됐다고 편 작가의 판권을 담당하는 KL매니지먼트사(대표 이구용)가 1일 밝혔다.

지난해 폴란드어로 번역 출판돼 현지에서 호평을 받은 '재와 빨강'은 폴란드의 대표적 문학 온라인 커뮤니티인 그라니차(Granice.pl)가 실시한 독자 투표와 전문가 심사를 거쳐 성인도서 부문 '올해의 책'으로 뽑혔다.

'올해의 책'은 성인·아동 도서 두 부문만 발표하며 성인 부문에서 한국 문학 작품이 선정된 것은 처음이다. 아동도서 부문에서는 2012년에 황선미 작가의 '마당을 나온 암탉'이 선정된 적이 있다.

전염병과 싸우는 인간의 생존과 몰락을 그린 '재와 빨강'은 편 작가의 첫 장편소설로 미국, 프랑스, 베트남에도 판권이 팔렸다. 심사위원들은 심사평에서 "알베르 카뮈와 프란츠 카프카의 문체를 연상케 하는 작품으로 2016년 발간 문학도서 가운데 가장 흥미롭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이구용 대표는 "이번 수상으로 5월에 열리는 바르샤바국제도서전에 작가가 초청을 받는 등 현지 출판계의 반응이 뜨겁다"며 "폴란드는 동유럽 출판계의 중심국가라서 한국 문학이 더 알려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다른 글 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