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자꾸 저와 안희정 사이 가르지 말라"
문재인 "자꾸 저와 안희정 사이 가르지 말라"
"안희정, '반문' 아닌 자기 비전 밝히는 분"
2017.02.07 14:52:28
크게
작게
문재인 "자꾸 저와 안희정 사이 가르지 말라"
김윤나영 기자
1) 안희정이 던진 대연정에 야권 소용돌이
곽재훈 기자, 김윤나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7일 "저는 요즘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지지도가 빠르게 높아진 것이 굉장히 기쁘다"며 "자꾸 안희정 지사와 저 사이에 뭔가 있는 것처럼 하지 마시라"고 일침을 가했다.

문재인 전 대표는 이날 오전 대전 서구 대전시의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요즘 '반문연대'라면서 저 문재인을 바라보며 정치하는 분들이 계신데, 안희정 지사는 그렇지 않고 국민을 향해서 자기 비전을 뚜벅뚜벅 밝히면서 가는 분"이라고 칭찬하며 이렇게 말했다.

문재인 전 대표는 안희정 지사의 지지율 추격을 환영하는 이유에 대해 "나중에 경쟁이 끝나고 나면 후보로 선출된 분이 그만큼 폭 넓은 지지를 받게 된다. 그만큼 우리의 외연이 확장되고 우리 전체의 파이가 커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권 교체는 여러 개의 강 줄기가 바다로 향해 흘러가는 것과 비슷하다. 그렇게 야권 세력들이 함께 모아나가는 과정은 좋은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안희정 지사의 '대연정' 발언에 대해서도 "안 지사의 해명이 저의 생각과 큰 차이가 있어 보이지 않는다. 새누리당이나 바른정당이 지금까지 해왔던 적폐들에 대해 제대로 된 반성과 성찰이 없는 상황 속에서 그들과 연정할 수 없다. 그러나 원만한 국정 운영을 위해 협치는 필요하다는 점에 대해서는 저도 생각이 다르지 않다"고 옹호했다. (☞관련 기사 : 문재인 "새누리·바른정당과 대연정 반대")

다만, 문재인 전 대표는 "물론 안희정 지사와 생각이 100% 다 같을 수는 없다. 저는 일자리는 물론 기업이 만드는 것이지만, 이제는 정부나 공공 부문의 역할도 대단히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함으로써 '일자리는 정부가 아닌 시장이 만드는 것'이라는 안희정 지사의 주장을 반박했다. 문 전 대표는 "대기업들만 상대로 일자리를 늘리라고 해서는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면서 "이제는 작은 정부가 좋은 것이다라는 미신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안희정 지사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김윤나영 기자 dongglmoon@pressian.com
김윤나영 기자
기획팀에서 노동 분야를 담당하며 전자산업 직업병 문제 등을 다뤘다. 이후 환자 인권, 의료 영리화 등 보건의료 분야 기사를 주로 쓰다가 2015년 5월부터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다.
Top Headline
News Clip
Today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