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면조사 앞둔 朴대통령측, 이재용 구속에 "충격적"
대면조사 앞둔 朴대통령측, 이재용 구속에 "충격적"
여론 부담 더욱 커지며 탄핵심판에 악영향 우려
2017.02.17 10:40:56
대면조사 앞둔 朴대통령측, 이재용 구속에 "충격적"
박근혜 대통령 측은 17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박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 씨에게 뇌물을 건넨 혐의로 결국 구속되자 충격적으로 받아들이는 분위기였다.

박 대통령 측은 그동안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박 대통령을 겨냥해 이 부회장에게 무리하게 뇌물공여 혐의를 적용했다고 판단해왔으나 막상 법원이 영장을 발부하자 최대한 말을 아낀 채 향후 대책 마련에 주력하고 있다.

박 대통령 측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충격적이다. 미르·K스포츠 재단 설립과 삼성 경영권 승계는 대가 관계가 없다"며 "뇌물죄가 성립될지는 끝까지 지켜봐야 한다"고 밝혔다.

다른 관계자는 "마음이 무겁다"면서 "일단 이 부회장에 대한 구속 영장이 발부된 것이고 죄가 확정된 것은 아닌 만큼 향후 재판 과정을 두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미르재단 등은 공익적 목적에서 설립됐고,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및 순환출자 고리 해소 등 삼성그룹 경영권 승계 작업과 재단 설립은 무관하다는 기존 입장에 변함이 없다는 뜻이다.

하지만, 이 부회장의 구속으로 박 대통령을 향한 특검 수사는 한층 더 탄력을 받게 됐고, 향후 탄핵심판에도 일정부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에서 박 대통령 측 내부에서는 걱정과 우려의 목소리가 흘러 나왔다.

한 관계자는 "특검이 더욱 무리한 수사를 하지 않을까 우려된다"며 "다만, 탄핵심판은 헌법위반 여부를 따지는 절차인 만큼 이 부회장 구속과 탄핵심판은 별개의 문제다. 더욱 치열한 법리 논쟁을 벌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박 대통령 측은 이르면 이날 특검의 대면조사가 있을 것으로 예상했으나 이 부회장의 구속이 대면조사 일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보고 뇌물죄 방어논리를 가다듬는 데 주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