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 1091일 만에 육상에 올라왔다
세월호, 참사 1091일 만에 육상에 올라왔다
세월호 육상 거치 작업, 11일 오후 3시 58분 끝나…수색은 다음주부터
2017.04.11 16:24:12
세월호, 참사 1091일 만에 육상에 올라왔다
세월호의 육상거치 작업이 11일 오후 3시 58분 끝났다.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로부터 1천91일 만에 비로소 인양작업이 완료된 것이다.

2015년 8월 7일 인양작업에 착수한 지는 613일만이다.

해수부는 "오전 10시 20분 세월호가 고정된 리프팅빔을 받침대 위에 내려놨고 뒤이어 세월호 밑과 받침대 사이에서 특수이송장비인 모듈 트랜스포터(MT) 600축을 모두 빼내 작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리프팅빔과 받침대를 용접해서 더 단단하게 고정하는 작업은 추가로 진행된다.

세월호는 목포신항 철재부두 위에 바다와 수직 방향으로 안착했다. 세월호 객실 부분이 자동차 부두를, 선체 바닥부분이 석탄부두를 바라보는 형태다.

해수부는 본래 부두 끝에 세월호를 바다와 평행하게 거치하려 했으나 전날 더 움직이는 것은 선체변형의 위험성이 있다고 판단, 그대로 거치했다.

반잠수식 선박 위에 있던 받침대 3줄을 가져와 세월호를 들어올리고 있는 MT 사이에 집어넣은 것이다.

세월호 선체 중간에서 선미 쪽으로 일부 꼬이는 현상과 선수와 선미에서 휘어지는 현상이 복합적으로 확인됐다.

특히 선미 쪽은 보는 위치에 따라 기울기가 심해 부두 바닥 쪽으로 쏟아져 내릴 것처럼 아슬아슬해 보인다.

해수부는 세월호 거치가 완료됨에 따라 추가 고정작업이 끝나면 외부세척부터 시작한다.

전날 고압세척기 6대를 목포신항으로 가져와 테스트를 완료했다.

해수부는 앞으로 일주일간 외부세척과 방역, 산소농도와 유해가스 측정, 안전도 검사를 하면서 미수습자 9명을 찾기 위한 수색작업을 준비한다.

수색작업은 세월호 참사 3주기인 16일을 지나 다음 주부터 시작될 전망이다.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