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세월호 갖고 3년 해먹었으면 됐다"
홍준표 "세월호 갖고 3년 해먹었으면 됐다"
"예수 부활했듯, 이번 대선에 자유한국당도 부활할 것"
2017.04.16 14:26:31
홍준표 "세월호 갖고 3년 해먹었으면 됐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 후보가 16일 세월호 참사 3주기를 맞아 안산 분향소에서 열리는 기억식에 5당 대선 후보 중 유일하게 불참키로 한 것과 관련해 "세월호 갖고 3년 해먹었으면 됐지, 이제 더 이상은 안 된다"고 밝혔다. 

홍 후보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국가대개혁 비전 선포 기자회견을 연 후 관련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홍 후보는 "세월호 사건은 정치권에서 얼마나 많이 울궈먹었냐. 세월호 사태 터졌을 때 분향소에서 한 달 이상 추모했다"며 "더 이상 정치권이 거기 얼쩡거리면서 정치에 이용하는 것은 안했으면 한다. 그래서 저는 그 자리에 안 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홍 후보는 "저는 세월호 사건을 일관되게 '해난사고'라고 했다"며 "(과거 1993년) 서해 페리호가 침몰하면서 200명에 가까운 아까운 분들이 수장이 됐는데 그 사건을 갖고 정치에 이용하지는 않는다"고 했다.  

홍 후보는 "세월호 사건 갖고도 저도 추모하고 할 건 다했다"며 "3년이 지났는데, 대선 앞두고 또 추모 행사를 할 수는 있지만 거기 정치인들이 전부 가서 세월호 희생자를 그리 하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 더 이상 정치에 이용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거듭 강조했다. 

홍 후보는 부활절이기도 한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못박히시고 부활하셨듯이 오늘을 기점으로 우리 자유한국당도 이번 대선에서 완벽하게 부활해 천하 3분지계로 승리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했다. 

홍 후보는 "형주에 해당하는 영남의 표심은 서서히 뭉치기 시작할 것"이라며 "내일부터 시작되는 대선 선거운동에서 이 땅의 보수우파들이 뭉치면 좌파 1,2중대가 집권하는 것을 막고 강력한 보수정권을 수립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주장했다. 홍 후보는 "홍준표를 찍어야 자유대한민국을 지킨다"고 덧붙였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박세열 기자 ilys123@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정치부 정당 출입, 청와대 출입, 기획취재팀, 협동조합팀 등을 거쳤습니다. 현재 '젊은 프레시안'을 만들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쿠바와 남미에 관심이 많고 <너는 쿠바에 갔다>를 출간하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