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문재인 고발
김진태,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문재인 고발
"안철수 지지율 오르자 불리하게 하려고 허위 사실 언급"
2017.04.17 12:56:19
자유한국당과 당 소속 김진태 의원이 17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를 공직 선거법상 허위 사실 공표죄 혐의로 검찰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하고 형법상 허위 사실 적시 명예훼손 혐의로도 검찰에 고발했다. 

문 후보가 각종 언론 인터뷰와 텔레비전 토론회에서 '자유한국당 윤상현·김진태 의원이 안철수 후보에 대한 지원 뜻을 밝히기도 하고 국민의당과 함께할 수 있다는 뜻도 밝힌 바 있다'며 안철수 후보와 이른바 '적폐' 세력의 연대론을 부각한 것은 사실이 아니라는 게 고발 이유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달 30일 기자 간담회에서 '당이 중도 진영과 단일화를 한다면 어떻게 할 것이냐'는 취재진 질문에 "제가 안철수 지원유세를 하고 다닌다? 참 생각하기 어려운 것"이라며 "나중에 당 차원에서 이뤄지면 고민해보겠다"고 답한 바 있다. 

김 의원은 이 발언 중 '참 생각하기 어려운 것' '고민해보겠다'는 말로 안 후보에 대한 자신의 지지가 표명된 것이라고 볼 수 없다고 고발장에서 주장했다. 

실제로 탄핵 반대 집회에 꾸준히 참석해 온 김 의원은 자유한국당 대선 경선 과정에서도 한국당과 바른정당, 그리고 한국당과 국민의당 연대에 부정적인 입장임을 피력해 왔다. 

그럼에도 문 후보가 김 의원의 발언 일부를 발췌해 '안철수 적폐 연대론'에 활용하자,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안 후보의 지지율이 오르자 안 후보를 자유한국당의 지지를 받는 자로 오인시켜 피고발인(문재인 후보)과 지지층이 상당 부분 겹치는 안 후보를 불리하게 하고 피고발인의 지지층 결집을 시도하기 위해 허위 사실을 알린 것"이라고 고발장에서 주장했다. 

김 의원의 이런 주장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측에서는 지난 13일 '김 의원의 느닷없는 문 후보 고소 협박 유감'이란 제목의 논평에서 김 의원의 해당 발언들은 "특정 후보(안철수)를 앞세워 정권연장을 해보려는 파렴치함을 개탄한다"고 역공한 바 있다. 

권혁기 문 후보 수석부대변인은 "속내를 들켜 당혹스러운 건가, 재보궐 선거 결과에 고무된 것인가"라고 물으며 "안 후보의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발언을 둘러싼 논란이 일던 2일 한 언론은 윤상현 의원이 '안철수까지 통합해야 박근혜 전 대통령 명예가 회복된다'고 했고, 김 의원은 '당이 결정하면 안 후보 지원 유세를 고민해보겠다고 말해 왔다'고 발언한 것으로 보도했다"고 주장했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최하얀 기자 hychoi@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기획팀에서 노동·경제 영역을 주로 다루며 먹고사는 것의 어려움에 주목하고자 했습니다. 2014년부터는 정치팀에 속해 국회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정치 혐오를 부추기는 정치부 기자가 아닌 정치 발전을 위해 뛰는 정치부 기자가 되려 합니다.
Top Headline
News Clip
Today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