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지지율 내림세…문재인 1위 유지
안철수 지지율 내림세…문재인 1위 유지
<CBS> 文 44.8% 安 31.3%...<조선> 文 36.3%, 安 31.0%
2017.04.17 13:44:29

5.9 대선 관련 여론조사에서, 상승세를 기록하던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지지율이 정체 내지 하락하는 추세를 보였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변함없이 1위 자리를 지켰다.

17일 여론조사 기관 리얼미터에 따르면, 이 기관이 기독교방송(CBS) 의뢰로 지난 13~14일 이틀간 실시한 조사 결과는 문재인 44.8%, 안철수 31.3%, 홍준표 10.3%, 심상정 3.5%, 유승민 3.2%였다.

문 후보의 지지율은 같은 기관의 지난 13일자 조사(MBN 의뢰, 10~12일 시행) 때와 변동이 없었으나, 안 후보의 지지율은 5.2%포인트 하락했다. 리얼미터는 "안 후보는 지난 4주 동안의 상승세를 마감하고 하락했다"며 "지난 10일 일간 집계에서 최고치를 경신(38.2%)한 이후 12일 일간 집계에서 35.9%로 내리는 등 내림세가 이어졌다"고 분석했다.

같은날 발표된 <조선일보>-칸타퍼블릭 조사(14~15일 시행) 결과는 문재인 36.3%, 안철수 31.0%, 홍준표 7.2%, 심상정 2.7%, 유승민 2.1%로 집계돼, 직전 조사(7~8일 시행 후 9일 발표)치에 비해 문 후보의 지지율은 5자 구도 기준 0.6%포인트 상승했고 안 후보 지지율은 6.5%포인트 하락했다.

각각 다른 두 조사에서 안 후보의 지지율이 하락하는 경향이 보인 셈이다. 앞서 전날 발표된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자체 조사(14~15일 시행)에서도 5자 구도에서 문재인 46.9%, 안철수 34.4%로 집계돼, 같은 기관의 직전 조사(7~8일 조사, 9일 발표치. 문 39.6% 대 안 35.6%)에 비해 문 후보는 7.0%포인트 오르고 안 후보는 1.2%포인트 내렸다.

반면 17일 발표된 <중앙일보> 자체 조사에서는 5자 구도에서 문재인 38.5%, 안철수 37.3%, 홍준표 7.4%, 유승민 3.9%, 심상정 3.7%를 기록해, 문재인-안철수 두 주자가 박빙세를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의 지난 4~5일 조사는 문재인 38.4%, 안철수 34.9%였다. <중앙> 조사에서는 문 후보 지지율은 거의 변동이 없고, 안 후보는 2.4%포인트 올랐다.


리얼미터 여론조사는 전국 성인남녀 1021명을 대상으로 무선전화(90%)와 유선전화(1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 ±3.1%p, 응답률 9.8%였다. 


칸타퍼블릭 여론조사는 전국 성인남녀 1058명을 대상으로 유선전화(45%) 및 휴대전화(55%) RDD를 활용해 전화 면접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 ±3.1%포인트, 응답률은 15.3%였다. 


<중앙일보> 여론조사는 전국 성인남녀 2000명을 대상으로 임의전화걸기(RDD) 방식으로 전화면접 조사했다. 응답률은 31%(유선 26.8%, 무선 33.1%)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 ±2.2%포인트다. 


기사에 인용된 모든 여론조사의 조사 방법 및 통계보정 기법 등 상세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