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朴이 'JTBC는 왜 정부 비판하냐'고 불만"
이재용 "朴이 'JTBC는 왜 정부 비판하냐'고 불만"
특검, 이재용 부회장 진술 공개...홍석현 폭로 내용과 일치
2017.04.19 21:42:24
이재용 "朴이 'JTBC는 왜 정부 비판하냐'고 불만"

홍석현 전 중앙일보·JTBC 회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으로부터 손석희 JTBC 보도담당 사장을 교체하라는 직접적인 외압을 받은 적이 있다고 최근 밝혔다. 이를 뒷받침하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피의자 신문 조서가 법정에서 공개됐다.

19일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 합의 27부(김진동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 부회장 등에 대한 뇌물 사건 4차 공판에서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이날 공개한 조서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지난해 2월 25일 박 전 대통령과 세 번째로 독대한 자리에서 박 전 대통령이 'JTBC가 왜 그렇게 정부를 비판하느냐'라며 홍 전 회장에 대한 불만을 10분 정도 이야기했다고 진술했다. 당시 독대 시간은 약 30분이었다. 


이 부회장의 어머니가 홍 전 회장의 동생인 홍라희 전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이다. 홍 전 회장은 이 부회장의 외삼촌이 되는 셈이다. 박 전 대통령과의 독대 이후, 이 부회장은 홍 전 회장에게 '대통령이 (JTBC 보도에 대해) 언짢아하신다'라는 취지의 뜻을 전했다.

아울러 특검 측은 "금산분리, 미르·K스포츠, 중국 1조, 빙상, 승마, JTBC, 글로벌 제약회사 유치"라고 적힌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비서관의 업무 수첩도 공개했다. 특검 측에 따르면, 안 전 수석은 이 내용에 대해 박 전 대통령이 이 부회장과 3차 독대를 한 뒤에 불러준 내용을 적은 것이라고 진술했다. 


이 같은 내용은 홍 전 회장이 지난 16일 유튜브에 공개한 "JTBC 외압의 실체, 이제는 말할 수 있다, 홍석현"이라는 동영상 내용과도 통한다.

홍 전 회장은 이 동영상에서 "내가 이 자리에서 말할 수 있는 것은 내가 받았던 구체적인 외압이 5~6번 되고, 그 중에 대통령으로부터 (받았던 외압이) 2번 있었다. 이번에 처음 밝히는 일이지만 시대착오적인 일"이라고 했다.

이어 그는 "언론을 경영하는 입장에서, 개인적으로 정치적 사건에 연루돼서 고초를 치렀던 입장에서 좀 위협을 느낀 것은 사실"이라며 "그러나 그런 외압을 받아서 앵커를 교체한다는 건 제 자존심이 용서하지 않았고, 21세기에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믿었기 때문에 외압을 견뎌낼 수 있었던 것"이라고 했다.


한편, 이재용 부회장 측 변호인은 이날 공개된 JTBC 외압 관련 진술을 '박 전 대통령과 이 부회장 사이에 삼성 경영권 승계 협조에 관한 거래가 없었다'라는 주장의 근거로 활용했다. 30분 독대 가운데 10분이 JTBC 관련 이야기에 할애됐다면, 이 부회장이 삼성 경영권 승계 협조를 부탁할 겨를이 있었겠느냐는 주장이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성현석 기자 mendrami@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교육과 복지, 재벌 문제를 주로 취재했습니다. 복지국가에 관심이 많습니다. <삼성을 생각한다>를 내려고 김용철 변호사의 원고를 정리했습니다. 과학자, 아니면 역사가가 되고 싶었는데, 기자가 됐습니다. 과학자와 역사가의 자세로 기사를 쓰고 싶은데, 갈 길이 멉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