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P "당선 유력한 문재인, 대북유화정책 공약"
WP "당선 유력한 문재인, 대북유화정책 공약"
"누가 되든, 대미관계 어려워질 것"
2017.05.09 15:03:41
WP "당선 유력한 문재인, 대북유화정책 공약"

<워싱턴포스트>가 9일 한국의 대선에 대해 "누가 새로운 대통령에 뽑히든, 대미 관계에 어려움이 많은 새로운 국면이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특히 신문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이번 대선에서 "이길 가능성이 상당히 높아 보인다(looks likely to win)"며 공개된 마지막 여론조사까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40% 대의 지지율을 꾸준히 얻었다는 점과 추격하는 입장인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 당 후보에 비해 두 배 정도의 격차를 보였다는 점을 근거로 들었다.


신문은 문 후보를 "국제사회가 대북제재를 강화하고 있는 시기에 대북유화정책을 재개하려는 진보 후보"라고 소개하면서 문 후보의 대북정책에 주목했다. 


신문은 문 후보가 박근혜 정부의 사드 미사일 한반도 배치 결정을 재검토하고, 박근혜 전 대통령이 북한의 김정은 정권의 자금줄이 되고 있다면서 폐쇄시킨 개성공단을 재개하는 등 대북 경제협력을 재개하겠다고 공약했다고 전했다.


또한 신문은 문 후보가 "국가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힘을 제게 달라. 대한민국은 국가비상상황이다. 안보와 외교, 경제 위기가 맞물려 있다. 국민들의 단합된 힘이 없으면, 첫걸음부터 흔들린다. 하나된 힘으로 이 위기, 극복해 나가야 한다"는 등 전날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한 마지막 유세 발언을 집중 소개하기도 했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승선 기자 editor2@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2001년 입사해 주로 경제와 국제 분야를 넘나들며 일해왔습니다. 현재 기획1팀장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