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선 진료 위증' 정기양, 징역 1년 법정 구속
'비선 진료 위증' 정기양, 징역 1년 법정 구속
국정농단 재판 첫 선고..."잘못 안 뉘우쳐, 죄질 불량"
2017.05.18 11:25:46
박근혜 전 대통령의 '비선 진료' 의혹 관련 국회 청문회에서 위증을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정기양 전 대통령 자문의가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같은 혐의로 기소된 이임순 순천향대학교 교수에 대해선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국정농단 사건 재판 중 첫 선고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부장판사 김태업)는 18일 국회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정 전 자문의에 대해 징역 1년을 선고했다.

정 전 자문의는 지난해 12월 '최순실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박 전 대통령에게 리프트 시술을 하려고 계획한 적이 없다고 거짓 증언한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정 전 자문의는 이병석 전 대통령 주치의(세브란스병원장)와 함께 2013년 7~8월 박 전 대통령의 휴가 기간 동안 박 전 대통령에게 김영재 원장의 실을 이용한 시술을 하려고 구체적으로 계획했다"며 "증인 선서 후에 구체적인 계획을 갖고 시술하려 했던 사실에 대해 허위로 진술한 것으로 파악돼 유죄가 인정된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당시 상황은 정 전 자문의의 기억 속에 분명히 있었던 것으로 파악된다"며 "정 전 자문의의 휴대폰에서 확인할 수 있는 박 전 대통령 관련 사안들과 청문회 속기록 등을 보면 유죄임을 인정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재판부는 "정 교수는 국정농단 사건의 진상이 밝혀지길 원하는 국민의 간절한 소망을 져버리고 자신과 소속 병원의 피해만 생각해 국회 청문회에서 거짓말을 했다"며 "그럼에도 법정에서 잘못을 뉘우치지 않고 다른 사람에 책임을 떠넘기는 등 죄질이 불량하다"고 밝혔다.

이 판결에 따라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던 정 전 자문의는 법정 구속됐다.

이 교수에 대해선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이 교수는 국회 청문회에서 "김 원장 부부를 서 원장에게 소개해 준 사실이 없다"고 허위로 증언한 바 있다.

재판부는 "이 교수는 최순실 씨의 요청으로 서창석 전 대통령 주치의(서울대병원장)에게 김 원장 부부를 소개해주고 최 씨에게 국가 주요 인사를 추천하기도 했다"며 "국가의 주요 인사를 추천하는 등 긴밀한 역할을 한 것을 숨기기 위해 청문회장에서도 거짓말을 했다"고 했다.

이어 "다만 이 교수는 법정에서 범행을 시인했고, 김 원장 부부를 서 원장에게 소개해주면서 이익을 챙긴 것으로도 보이지 않는다"며 "산부인과 분야에 기여하면서 꾸준히 사회봉사활동을 해온 점 등을 참작했다"고 밝혔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서어리 기자 naeori@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매일 어리버리, 좌충우돌 성장기를 쓰는 씩씩한 막내 기자입니다.
간첩 조작 사건의 유우성, 일본군 ‘위안부’ 여성, 외주 업체 PD, 소방 공무원, 세월호 유가족 등 다양한 취재원들과의 만남 속에서 저는 오늘도 좋은 기자, 좋은 어른이 되는 법을 배웁니다.
Top Headline
News Clip
Today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