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잘할 것' 87%, 역대 대통령 최고치 깼다
文대통령 '잘할 것' 87%, 역대 대통령 최고치 깼다
정당 지지율 민주 48%, 한국·국민 8%, 바른·정의 7%
2017.05.19 11:10:41
여론조사 기관 '한국갤럽'이 19일 발표한 대통령 직무 수행 전망 여론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향후 5년간 직무를 잘 수행할 것이라는 긍정 응답이 87%로 이 기관 조사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잘못할 것'이라는 부정 응답은 7%에 그쳤다.

과거 갤럽이 역대 대통령들을 상대로 취임 2주차 기준 직무 수행 전망을 조사한 결과를 보면, 2008년 이명박 당시 대통령은 79%가 '잘할 것'이라고 응답했고, 2013년 박근혜 당시 대통령은 71%가 긍정적으로 응답했다. 노무현·김대중·노태우 전 대통령의 경우에는 설문 내용이 달라 직접 비교가 어렵고, 1993년 김영삼 당시 대통령의 경우는 '잘할 것' 85%, '잘못할 것' 6%였다.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 48%, 국민의당·자유한국당 8%, 바른정당·정의당 7% 등으로 조사됐다. 민주당 지지율은 대선 직전인 이달 7~8일치 조사에 비해 13%포인트 상승해 창당 후 최고치를 경신했고, 역대 민주당 계열의 정당(민주통합당, 민주당, 열린우리당 등)지지도 중에서도 가장 높았다. 김대중 정부 첫해인 1998년 3월 새정치국민회의 지지도는 45%였다.

<내일신문>이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0~14일 조사한 후 18일 발표한 조사의 정당 지지율은 민주당 35.9%, 국민의당 15.9%, 정의당 11.2%, 한국당 8.6%, 바른정당 5.7%였다. (응답률 등 상세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홈페이지 참조.)

한편 갤럽이 대통령 직무수행 전망 및 정당 지지도와 병행 조사한 이낙연 신임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적합도 조사에서는 '적합하다' 60%, '적합하지 않다' 5%라는 결과가 나왔다.

이는 갤럽에 따르면 박근혜 정부 시절 총리 후보자로 지명됐던 4명의 총리 및 총리 후보자에 대한 적합도 조사보다 상당히 높은 수치다. 2013년 2월 정홍원 후보자는 '적합하다' 23%, 2014년 6월 문창극 후보자는 9%, 2015년 1월 이완구 후보자 39%, 2015년 5월 황교안 후보자 31%였다. 갤럽은 이와 관련, 이 후보자의 경우 시·도지사 직무평가에서 꾸준히 긍정률 50% 이상을 기록했다는 점을 지적하기도 했다.

갤럽이 자체 시행한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무작위걸기(RDD) 표본에서 추출한 전국 성인남녀 1004명을 대상으로 지난 16~18일 전화조사원 면접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응답률은 22%였다. 수집된 데이터는 2017년 1월말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 통계를 기준으로 한 권역 및 성·연령대 특성 비율에 맞춰 사후 가중처리해 보정됐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