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소회 "벅찬 직책...최선 다하겠다"
윤석열 소회 "벅찬 직책...최선 다하겠다"
"서울지검과 특검 공조 잘돼…박근혜 첫 공판, 잘될 것"
2017.05.19 12:16:18
윤석열 신임 서울중앙지검 검사장은 "벅찬 직책을 맡게 되"었다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 검사는 19일 서울 서초구에 있는 '국정농단 의혹 사건' 특검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그는 검찰 개혁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그 문제는 제 지위에서 언급할 문제는 아닌 것 같"다면서도 "어떻게 잘할 수 있을지 깊이 고민해 보겠다"고 했다.

오는 23일로 예정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첫 정식 재판에 대해서는 "지금까지 서울중앙지검과 특검이 재판의 공조가 잘 이뤄져왔기 때문에 그런 기조가 이어지지 않을까"라며 긍정적으로 내다봤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명선 기자 overview@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방송국과 길거리에서 아나운서로 일하다, 지금은 '언론 협동조합 프레시안 기자' 명함 들고 다닙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