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민구 "사드 문구 삭제 지시한 적 없다" 부인
한민구 "사드 문구 삭제 지시한 적 없다" 부인
"대화하다 보면 뉘앙스와 관점의 차이 있어"
2017.05.31 16:27:55

국방부가 청와대 국가안보실에 보고한 문서에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발사대와 관련한 내용을 의도적으로 누락했다는 청와대의 발표와 관련,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자신이 지시한 사항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한 장관은 31일 국방부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사드 발사대 4기가 한국에 들어왔다는 사실을 해당 보고서에서 누락시키라고 지시했느냐는 질문에 "제가 지시할 일이 아니다 실무자들이 판단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앞서 이날 오전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최종적으로 청와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에게 국방부가 제출한 보고서에는 '캠프명, 4기 추가 반입' 등 문구 모두가 삭제됐고 두루뭉술하게 한국에 반입됐다는 취지로만 기재됐다"고 설명했다.

보고서 초안에 있었지만 이후에 문구가 삭제된 것은 어느 선에서 이뤄진 것이냐는 질문에 한 장관은 "확인해 보겠다"고 답했다. 그 정도 파악이 어려운 일이냐는 질문에 그는 "실무선에서 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해당 보고서에 발사대 기수가 정확히 표기돼야 했던 것 아니냐는 질문에 그는 "보고서에는 반입된 사드가 향후 어떻게 된다는 것이 언급되지 않았나 생각된다"고 답했다.

또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28일 한 장관과 오찬을 함께한 자리에서 "사드 4기가 추가적으로 배치됐다는 데요?"라고 물었으나 한 장관이 "그런 게 있었습니까?"라고 반문했다는 청와대의 발표에 대해 한 장관은 "조사가 진행 중"이라며 구체적 답변을 피했다.

그는 "대화를 하다 보면 뉘앙스의 차이가 있고 관점의 차이도 있다. 조사가 다 되면 필요할 경우 한 말씀 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화 과정에서 반입과 배치에 대한 오해가 있을 수 있는 거냐는 질문에 한 장관은 "대화를 이해하는 수준에서 차이가 있을 수 있다. 그 정도로 이해해 달라"고 답했다.


그러나 청와대는 한 장관이 "뉘앙스의 차이"라고 해명한 데 대해 "한 장관이 반어적으로 대답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재반박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을 다시 찾아 이같이 말하고, '지시한 적 없다'는 한 장관의 발언에 대해선 "(보고 누락 지시자는) 조사에서 드러날 것"이라고 했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재호 기자 jh1128@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외교부·통일부를 출입하면서 주로 남북관계를 취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