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靑안보실장 "사드 조사는 국내적 조치"
정의용 靑안보실장 "사드 조사는 국내적 조치"
"미국 측에 충분히 배경 설명 했다… 조사결과 곧 나올 것"
2017.06.01 11:46:55
정의용 靑안보실장 "사드 조사는 국내적 조치"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국방부의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추가 반입 보고 누락 사건과 관련해 "미국 측에 보고 누락 경위를 조사하게 된 배경을 충분히 설명했다. 이것이 국내적 조치이고 한미 동맹관계에 전혀 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것을 충분히 설명했다"고 했다.

보고 누락 사건에 대한 청와대의 진상 조사에 미국과 중국이 각각 예민한 반응을 보이자 이 문제가 외교 문제로 비화되지 않도록 차단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정 실장은 1일 오전 6월 말로 예정된 한미정상회담 준비를 위해 미국으로 출국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고 "이상철 국가안보실 1차장이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을 방문해 똑같은 이야기를 전달했다"고 했다. 이 문제가 한미 정상회담의 변수가 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그런 소리 못 들었다"고 일축했다.

그는 다만 한민구 국방부 장관과 오찬 당시 사드 추가 반입을 묻는 질문에 한 장관이 "그런 게 있었어요?"라고 대답했다는 청와대 발표 내용에 대해선 "그 문제는 지금 조사가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조사 결과를 보자. 아마 금방 조사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즉답을 피했다.

청와대는 전날 한민구 장관과 김관진 전 청와대 안보실장을 불러 조사를 진행했으나, 조사 내용 등은 함구하고 있다. 

한편 이날부터 이틀간 미국을 방문하는 정 실장은 방미 기간 중 허버트 맥마스터 국가안보보좌관 등 미국 측 인사들을 만나 북핵 문제와 한미 동맹 등 주요 현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정 실장은 " 한미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준비하기 위한 게 가장 큰 목적"이라며 "정상회담 일정과 의제 등을 백악관 안보보좌관을 만나서 대체로 확정을 짓고 와야 할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정상회담은 특정 이슈에 관한 합의 도출 이런 것도 물론 중요하겠지만, 두 정상 간의 앞으로 오랜 기간 일을 하셔야 하기 때문에 두 정상 간의 신뢰 관계, 우의 관계를 구축하는 것에 노력을 하려고 한다"고 했다.

그는 이어 "북한 문제 관련해선 한미 간의 기본 목표는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접근방식에 큰 차이가 없다고 보고 있다"고 했다.

정 실장은 "미국의 북핵 완전 폐기 달성을 위한 접근 방식은 최대한의 압박과 관여이고, 우리 쪽에서는 압박과 대화의 병행 이런 것이기 때문에 두 접근방식에 큰 차이가 없다고 보고 이러한 바탕 위에 한미 양국이 북핵 문제를 어떻게 다뤄나가야 되는지에 대한 과감하고 실용적인 공동방안을 모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임경구 기자 hilltop@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2001년에 입사한 첫 직장 프레시안에 뼈를 묻는 중입니다. 국회와 청와대를 전전하며 정치팀을 주로 담당했습니다. 잠시 편집국장도 했습니다. 2015년 협동조합팀에서 일했고 현재 국제한반도팀장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