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2030년 월드컵, 동북아 공동 개최하자"
文대통령 "2030년 월드컵, 동북아 공동 개최하자"
인판티노 FIFA 회장 만나 "월드컵 공동 개최로 동북아 평화 조성"
2017.06.12 19:48:11
文대통령 "2030년 월드컵, 동북아 공동 개최하자"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잔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을 만나 오는 2030년에 남북한을 포함한 중국, 일본 등 동북아시아 4개국이 월드컵을 공동 개최하자는 아이디어를 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인판티노 회장을 만나 "인판티노 회장은 축구의 저변을 확대하기 위해 월드컵 대회를 그 지역 국가와 공동 개최하는 방안을 지원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안다"며 "남북한을 포함한 동북아시아 이웃 나라와 함께 월드컵을 개최하면 남북한은 물론이고, 동북아시아에 평화가 조성될 것이다. 2030년에 그런 기회가 오면 좋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동북아시아는 세계에서 가장 긴장이 높은 지역이고, 동북아시아도 유럽연합(EU)처럼 집단 안보와 경제 공동체로 나가야 한다 생각하는데, 축구와 같은 스포츠 교류가 그런 역할을 할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인판티노 회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그런 비전을 존경한다. 현실적으로 어려움이 있겠지만, 믿음을 갖고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며, 이런 비전을 언급하는 것만으로도 강력한 메시지가 있다고 본다"고 답했다.

인판티노 회장은 "동북아시아는 중요하고, 일본과 같은 주요 국가가 있으므로 문재인 대통령이 이웃나라와 논의했는지는 아직 모르지만, 필요하다면 축구를 통해 도와드리고 싶다"며 "이틀 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만날 계획이 있는데, 이 문제에 관해 시진핑 주석의 반응을 살피겠다"고 답했다.

동북아시아 월드컵 공동 개최와 관련에 중국, 일본과 얘기가 됐느냐는 질문에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그렇지 않다. 문재인 대통령이 인판티노 피파 회장의 취임사를 바탕으로 '동북아시아 지역의 월드컵 공동 개최를 통해 동북아시아와 한반도의 평화를 이루면 좋겠다'는 얘기를 꺼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김윤나영 기자 dongglmoon@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기획팀에서 노동 분야를 담당하며 전자산업 직업병 문제 등을 다뤘다. 이후 환자 인권, 의료 영리화 등 보건의료 분야 기사를 주로 쓰다가 2015년 5월부터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다.
Today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