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국민의당, 6·15 남북정상회담 기념식 '총출동'
민주·국민의당, 6·15 남북정상회담 기념식 '총출동'
'새 정부에 제언' 등 각종 행사 잇따라
2017.06.15 08:31:16
민주·국민의당, 6·15 남북정상회담 기념식 '총출동'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지도부는 15일 6·15 남북정상회담 17주년 기념식에 대거 참석한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과 김동철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리는 기념식에 참석한다.

'6·15의 계승과 발전, 새 정부의 과제'를 주제로 하는 이번 행사에서는 6·15 공동선언의 구체적인 의미를 확인하고 이 선언의 실천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할 예정이다.

개회식은 행사의 공동위원장을 맡은 박원순 서울시장의 개회사와 김용학 연세대 총장의 축사, 박명림 김대중도서관장의 특별강연 순으로 진행된다.

기념식에 앞서 오전에는 김대중도서관 컨벤션홀에서 '6.15 공동선언의 계승과 새 정부에 보내는 제언', '새 정부의 통일정책, 6.15에 길을 묻다' 등을 주제로 학술대회도 개최된다.
다른 글 보기
Today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