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영 두산 베어스 사장 사임 "팬들에 걱정을 드렸다"
김승영 두산 베어스 사장 사임 "팬들에 걱정을 드렸다"
전풍 신임 사장 선임
2017.07.03 18:02:18
심판과 부정한 금전 거래 논란을 낳은 김승영 두산 베어스 사장이 사임한다. 

3일 두산은 김 사장이 최근 불거진 부정 금전 거래 논란에 관한 책임을 지고 물러난다고 밝혔다. 

두산은 김 사장이 "개인적 차원에서 (최 심판에게) 돈을 빌려줬으나 대표로서 사려 깊지 못한 행동"이었다며 "이로 인해 팬들께 걱정을 드리고 구단에 누를 끼쳤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또 해당 거래가 "승부조작이나 심판 매수 의도와는 무관했다"는 김 사장의 의견을 아울러 밝혔다. 

김 사장은 지난 2013년 LG 트윈스와 두산과의 경기에 앞서 당시 현역이던 최규순 심판에게 현금 300만 원을 지급했다. 이후 한국야구위원회(KBO) 조사에서 김 사장은 대가성이 없는 거래였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심판과 구단 관계자 간 금전 거래를 금지한 KBO 규약을 위반해 곤욕을 치렀다. 

차기 두산의 사장으로는 전풍 한컴 사장이 선임됐다. 전 신임 사장은 이사회를 거쳐 정식 취임할 예정이다. 

▲두산 김승영 사장이 사임한다. 사진은 지난 달 15일 서울 잠실경기장에서 열린 두산과 LG 트윈스의 경기 중 두산 더그아웃 모습. 사진은 기사의 특정 내용과 관련 없음. ⓒ연합뉴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대희 기자 eday@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기자가 되면 거지부터 왕까지 누구나 만난다고 들었다. 거지한테 혼나고 왕은 안 만나준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