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북한, 돌아올 수 없는 다리 건너지 말라"
文대통령 "북한, 돌아올 수 없는 다리 건너지 말라"
"레드라인 넘어설 경우 어떻게 대응할지 모른다" 경고
2017.07.04 17:23:01
文대통령 "북한, 돌아올 수 없는 다리 건너지 말라"
문재인 대통령은 4일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성공 발표와 관련해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너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데이비드 캐머런 전 영국총리를 만난 자리에서 "북한이 한미 정상이 협의한 평화적 방식의 한반도 비핵화 구상에 호응하지 않고 레드라인 넘어설 경우 우리(한국과 미국)가 어떻게 대응할지 알 수 없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도 북한이 미사일 발사했는데 아직도 북한은 완전한 비핵화에 기반한 한반도 평화 구상에 호응하지 않고 있다"며 "중국이 나름대로 역할하고 있지만 지금보다 강력한 역할 해줘야 근원적 해결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중국 역할에 관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중국이 북한에 대한 보다 강한 압박을 가해야 한다는 의미"라고 했다.

문 대통령이 직접 '돌아올 수 없는 다리', '레드라인'이라는 표현을 써가며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강하게 규탄한 점은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그러나 청와대와 정부는 북한 주장대로 이날 발사한 미사일을 ICBM으로 확정하지는 않았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아직 ICBM인지 아닌지 확인이 되지 않았다. 며칠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단계적 북핵 해법론에 미칠 영향에 대해선 "단계적 해법의 입구가 북한의 핵미사일 동결에서 시작해야 하는 것이기 때문에 지금 상황에선 그렇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했다.

그러나 그는 "최대한 강하게 압박을 하면서도 또 한편으로는 대화의 문을 열어둘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임경구 기자 hilltop@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2001년에 입사한 첫 직장 프레시안에 뼈를 묻는 중입니다. 국회와 청와대를 전전하며 정치팀을 주로 담당했습니다. 잠시 편집국장도 했습니다. 2015년 협동조합팀에서 일했고 현재 국제한반도팀장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