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도 "탁현민 해임 않는 이유 뭔가?"
정의당도 "탁현민 해임 않는 이유 뭔가?"
"靑 해명 기막혀…'국민은 개돼지' 교육부 공무원과 다를 바 없어"
2017.07.05 15:02:03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이 과거 저서에서 여성을 성적 대상화하는 내용의 서술을 한 일이 '또' 드러난 데 대해, 원내 5당인 진보 정당 정의당도 그의 해임을 촉구하고 나섰다. 지난달 21일 "스스로 물러나는 것이 마땅하다"며 그의 자진사퇴를 요구한 것에서 한층 수위를 높였다.

정의당은 5일 추혜선 대변인 논평에서 "여성을 성적 도구화해 수 차례 도마에 오른 탁 행정관이 이번에는 성매매 예찬으로 논란"이라며 "'성평등 대통령'을 자처한 문재인 대통령이 탁 행정관을 해임하지 않는 이유는 무엇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전날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 인사청문회에서는, 국민의당 김삼화 의원이 탁 행정관의 책 <상상력에 권력을>의 한 부분에 성매매를 긍정적으로 묘사한 부분이 있다고 주장해 큰 논란이 됐다. (☞관련 기사 : 여성부 장관 청문회서 탁현민의 '性인식' 또 논란)

정의당은 이 책의 내용에 대해 "여성을 '2등 시민'으로 여기는 자가 어떻게 공직에서 일할 수 있는가"라며 "공직자의 기본 윤리 측면에서, 여성을 같은 시민으로 생각하지도 않으며 공직을 수행하겠다는 것은 '국민은 개돼지' 발언으로 파면당한 공직자와 하등 다를 바 없다"고 맹비판했다.

정의당은 또 청와대 관계자가 언론에 한 해명에 대해서도 "'저서 내용은 반어법'이라는둥, '행정관까지 검증할 필요 있느냐'는 식의 청와대 관계자발(發) 해명은 더 기가 막힌다"며 "이쯤 되면 청와대 내부 전반의 성평등 인식이 국민 수준에 미달하는 것 아닌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정의당은 "정부가 성평등 대한민국으로 나아가고자 하는 개혁의지가 있다면, 탁 행정관은 반드시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우리 사회에 만연한 잘못된 성 인식과 '남자가 그럴 수도 있지' 식 성 문화를 용인하는 주체가 청와대여서 되겠는가"라고 질타했다.

정의당은 앞서 지난달 21일 "탁 행정관은 문 대통령의 성공적인 개혁에 걸림돌이 될 뿐이다. 스스로 물러나는 것이 마땅할 것"이라고 했으나, 이는 자진사퇴 요구였지, 인사권자인 문 대통령을 향한 직접적 해임 요구는 아니었다.

정의당은 그간 원내 야당들 가운데 문재인 정부의 인사, 추경예산 편성 등 각종 현안에서 가장 협조적인 자세를 보여 왔다. 정의당의 의석수는 6석에 불과하지만 '그런 정의당조차' 탁 행정관의 해임을 요구하고 나선 것이라는 면에서 상징적 의미는 적지 않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을 제외한 모든 야당이 한목소리를 낸 모양새가 됐기 때문.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교섭단체 야3당은 일찌감치 탁 행정관 경질을 주장해 왔다. 심지어 여당 내에서도 백혜련 대변인 등 일부 여성 의원들이 청와대에 탁 행정관에 대한 우려를 전달했고, 전날 정현백 장관 후보자는 "해임이 맞다고 생각한다. 장관이 된다면 (청와대에) 결단을 요구하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