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양재IC서 빗길 추돌로 18명 사상…"버스운전자 졸음운전 진술"
신양재IC서 빗길 추돌로 18명 사상…"버스운전자 졸음운전 진술"
버스에 깔린 승용차서 사망자 발견…경찰 "버스운전자 '졸음운전했다' 진술"
2017.07.09 19:28:32
신양재IC서 빗길 추돌로 18명 사상…"버스운전자 졸음운전 진술"
9일 경부고속도로 상행선 서울구간에서 광역버스와 승용차가 무더기로 빗길에 추돌, 버스에 깔린 승용차 탑승자 2명이 숨지고 다른 차량 탑승자 16명이 다쳤다.

특히 사고 버스는 버스전용차로가 아닌 2차로를 달리고 있었고, 운전사가 졸음운전을 했다고 진술해 '도로 위의 흉기' 졸음운전의 위험성이 다시 부각되고 있다.

사고는 이날 오후 2시40분께 서울 서초구 원지동 경부고속도로 서울방면 415.1㎞ 지점 신양재나들목 인근에서 광역버스와 승용차 5∼6대가 부딪치면서 발생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 사고로 승용차 1대에 타고 있던 운전자와 동승자 등 2명이 숨졌다. 또 다른 차량에 타고 있던 16명이 다쳐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사망자 2명은 버스에 깔려 심하게 부서진 승용차에서 구조 작업 끝에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는 2차로를 달리던 승용차를 뒤따라오던 버스가 들이받은 뒤 앞서 가던 다른 차량을 잇따라 충격하면서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광역버스 운전사 A(51)씨가 버스전용차로인 1차로가 아닌 2차로를 달리던 중 앞에 정체된 차량을 미처 발견하지 못하고 그대로 들이받으면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와 원인을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버스 운전사가 '졸음운전을 했다'고 진술하고 있다"고 전했다.

사고 당시 장대비가 쏟아진 데다 소방당국이 상행선 3개 차로와 반대편 1차로를 통제한 채 구조작업을 벌여 극심한 교통 혼잡이 빚어졌다. 오후 4시40분 현재 사고가 난 구간의 통제는 풀렸다고 경찰은 전했다.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