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6·13 지방선거 전까지 원도심 통합 마무리될까?
내년 6·13 지방선거 전까지 원도심 통합 마무리될까?
부산시, 중·서·동·영도 4개 구 통합 로드맵 발표해
2017.07.10 18:01:58

부산 원도심 4개 구 통합이 내년 6·13 지방선거 전까지 마무리될지 여부를 두고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9일 부산시는 내년 6월 말까지 원도심인 중·서·동·영도구의 통합을 마무리하겠다는 로드맵을 발표했다.


로드맵에 따르면 7월 시민단체 주도로 통합 논의를 시작해 통합 방향을 정하고 8월에는 부산시장과 4개 구청장이 통합 추진 협약을 맺는다는 계획이다. 

이 협약이 체결되면 해당 4개 구는 정부 지방발전자치위원회에 통합안을 건의하고 지방발전자치위원회는 행정자치부에 이를 제출한다.


▲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중구·서구·영도구·동구. ⓒ프레시안(홍민지)


10월에는 시·구의회 의견 수렴, 주민투표 등으로 통합에 따른 주민동의를 구하는 절차를 밟는다. 이 절차가 끝나면 부산시와 4개 구는 통합추진공동위원회를 구성해 통합 자치구 명칭, 청사 위치 등을 확정하게 된다.

이어 행정자치부는 통합추진공동위의 안을 바탕으로 자치단체설치법안을 국무회의에 제출해 내년 3월 법률을 공표할 예정이다.

이 로드맵대로 통합이 추진되면 내년 6월 13일 시행되는 제6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는 통합기초단체장 1명만을 뽑게 된다.

그러나 로드맵대로 진행될 수 있을지 장담하기는 어렵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각 자치단체와 이해 당사자들의견해차가 크기 때문이다.

서병수 시장은 "지방선거가 있는 내년이 침체된 원도심 통합의 최적기"라며 "시민사회와 주민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하겠다"고 말했다.


원도심 통합 추진에 적극적인 부산시와 달리 정치권에서는 주민 의견을 살피며 신중하게 접근하고 있어 통합 작업이 탄력을 받지 못하고 있다.


최인호 민주당 부산시당 위원장은 "통합논의는 주민의 의견 수렴이 먼저 돼야 한다"며 "행정통합은 분권형 개헌, 정부의 행정구역 개편 등 큰 틀에서 이뤄져야 한다"고 말해 부산시와 다른 입장을 보였다.


이헌승 자유한국당 부산시당 위원장은 "당 차원에서 4개 구 통합문제를 아직 논의하지 못했다"며 "주민 입장을 먼저 들어보는 게 순서가 맞다"고 말했다.


한편 중구 주민들이 중심이 된 '원도심 통합 반대 추진협의회' 회원들은 10일 부산시청 시민광장 앞에서 원도심 통합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bsnews4@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