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우병우 사단' 연루 추국장 사건 조사한다
국정원, '우병우 사단' 연루 추국장 사건 조사한다
2012년 SNS 대선 개입, 박원순 관련 문건 등 총 13개 사건 조사
2017.07.11 15:25:14

국가정보원이 국내 정치에 관여하지 않겠다는 의미로, '국내차장' 명칭을 없애기로 했다.

국정원은 11일 국회 정보위원회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의 조직편제 개편 방향을 밝혔다. 국정원은 '국내차장' 명칭을 삭제하는 대신 1차장은 해외차장, 2차장은 북한차장, 3차장은 방첩차장으로 편제를 바꾸기로 했다.


국정원은 또 이전 정권에서 있었던 정치 개입 의혹을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조사대상 사건은 △2012년 SNS 대선 개입 의혹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공개 △서울시 공무원 간첩 증거 조작 사건 △박원순 서울시장 관련 문건 △추 모 전 국장 청와대 비선 보고 등 총 13건이다. 


조사 결과에 따라 전임 박근혜 정부,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의 광범위한 국내 정치 개입 의혹이 베일을 벗게 될 수도 있다. 

정보위 소속 김병기 의원은 "13개 사건 전체 리스트는 적절한 시기에 정보위에 공개할 것"이라며 "대외 공개에 대해서는 여야 간 이견이 약간의 있어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이어 <세계일보>를 통해 최근 공개된 'SNS 개입 문건'에 대해 "일단 국정원 보고서가 맞다는 점을 확인했다"며 "(서훈 원장이) 유출 경위 등 내용을 면밀하게 조사하겠다 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국정원을 국가 안보에만 전염하는 건장한 정보기관으로 자리매김하도록 하겠다"고 공약했으며, 서훈 국정원장은 인사청문회에서 "국내 정보 담당관제(IO) 완전 폐지"를 약속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명선 기자 overview@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방송국과 길거리에서 아나운서로 일하다, 지금은 '언론 협동조합 프레시안 기자' 명함 들고 다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