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우병우 사단' 연루 추국장 사건 조사한다
국정원, '우병우 사단' 연루 추국장 사건 조사한다
2012년 SNS 대선 개입, 박원순 관련 문건 등 총 13개 사건 조사
2017.07.11 15:25:14

국가정보원이 국내 정치에 관여하지 않겠다는 의미로, '국내차장' 명칭을 없애기로 했다.

국정원은 11일 국회 정보위원회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의 조직편제 개편 방향을 밝혔다. 국정원은 '국내차장' 명칭을 삭제하는 대신 1차장은 해외차장, 2차장은 북한차장, 3차장은 방첩차장으로 편제를 바꾸기로 했다.


국정원은 또 이전 정권에서 있었던 정치 개입 의혹을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조사대상 사건은 △2012년 SNS 대선 개입 의혹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공개 △서울시 공무원 간첩 증거 조작 사건 △박원순 서울시장 관련 문건 △추 모 전 국장 청와대 비선 보고 등 총 13건이다. 


조사 결과에 따라 전임 박근혜 정부,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의 광범위한 국내 정치 개입 의혹이 베일을 벗게 될 수도 있다. 

정보위 소속 김병기 의원은 "13개 사건 전체 리스트는 적절한 시기에 정보위에 공개할 것"이라며 "대외 공개에 대해서는 여야 간 이견이 약간의 있어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이어 <세계일보>를 통해 최근 공개된 'SNS 개입 문건'에 대해 "일단 국정원 보고서가 맞다는 점을 확인했다"며 "(서훈 원장이) 유출 경위 등 내용을 면밀하게 조사하겠다 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국정원을 국가 안보에만 전염하는 건장한 정보기관으로 자리매김하도록 하겠다"고 공약했으며, 서훈 국정원장은 인사청문회에서 "국내 정보 담당관제(IO) 완전 폐지"를 약속했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명선 기자 overview@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방송국과 길거리에서 아나운서로 일하다, 지금은 '언론 협동조합 프레시안 기자' 명함 들고 다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