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세대 진보정당 기수 이정미 "무한도전 시작"
3세대 진보정당 기수 이정미 "무한도전 시작"
진보정당 새 대표 선출 "여성, 비정규직, 청년, 성소수자를 당의 주역으로"
2017.07.11 20:35:13
정의당의 새 당 대표로 이정미 의원이 11일 선출됐다.

이날 정의당 추혜선 대변인은 당 대표 선거에서 이정미 후보가 56.05%(7172표)를 받아 43.95%(5624표)를 받은 박원석 전 의원을 꺾고 신임 당 대표로 선출됐다고 밝혔다. 지난 6일부터 치러진 선거에서는 총 당권자 2만969명 가운데 1만2987명이 참석해 61.89% 투표율을 기록했다.
  
이정미 신임 당 대표는 "지난 대선에서 존재의 이유를 입증한 정의당은 이제 '무한도전'을 시작했다"며 "국회에서는 '진짜 야당 정의당', 국민 속에서는 '민생 제1당 정의당'의 대표로 혼신을 다해 뛰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정미 대표는 "대선 시기 우리 곁을 찾아 온 여성, 비정규직, 청년, 농민, 성소수자 등 정치 바깥으로 밀려난 분들을 우리 당의 주역, 한국 정치의 주역으로 교체해내자"며 "2018년 지방 선거 승리 토대 위에 2020년 제1야당을 향해 나아갈 것"이라는 포부도 밝혔다. 

이정미 대표는 1985년 인천 지역에서 노동 운동을 했다가 2003년 민주노동당에 입당하며 정치 여정을 시작했다. 2012년 통합진보당 분당 사태 때 심상정, 노회찬 의원과 함께 탈당했다. 2013년 정의당 대변인을 지냈고, 지난 20대 총선에서 비례대표 1번으로 국회에 입성했다.

이정미 대표는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가습기 살균제 피해, 이랜드 아르바이트 노동자 체불 임금 문제 등 분야에서 활약해왔다. 지난 6월 1일에는 문화방송(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에 출연해 회사 생활 콩트인 '무한상사'에서 노동법 위반 사례를 지적해 눈길을 끌었다. 2016년에는 국회의원으로서는 유일하게 퀴어문화 축제에 참여했고, '생활동반자법(파트너십법)' 제정을 공약으로 내세우기도 했다. 

이번 당 대표 선거는 진보정당의 새 리더가 1세대 권영길 전 의원, 2세대 심상정·노회찬을 거쳐, 86그룹(80년대 학번, 60년대생) 이정미 의원으로 교체됐다는 의미도 있다.

신임 이정미 대표에게는 정의당이 안정적으로 젊고 참신한 정치인을 재생산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들어야 한다는 과제가 남는다. 당장 2018년 지방 선거에서 좋은 성적을 거둬야 하고, 선거구제 개편을 통해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도입해야 한다.

이날 당 대표 외에도 부대표로는 청년 할당인 정혜연 부대표, 여성 몫인 강은미 부대표, 한창민 부대표가 각각 당선됐다. 

앞서 임기를 마친 심상정 전임 대표는 지난 10일 퇴임 기자회견에서 "정의당이 제1야당이 되는 상상을 해 달라"고 호소했다. (☞관련 기사 : '심블리' 퇴임 회견 "정의당이 제1야당 되는 상상")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김윤나영 기자 dongglmoon@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기획팀에서 노동 분야를 담당하며 전자산업 직업병 문제 등을 다뤘다. 이후 환자 인권, 의료 영리화 등 보건의료 분야 기사를 주로 쓰다가 2015년 5월부터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