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문준용 특검? 국민들 받아들이기 어려워" 반대
정동영 "문준용 특검? 국민들 받아들이기 어려워" 반대
국민의당, 鄭-千 노선 경쟁?…천정배는 "고민해봐야" 신중론
2017.07.17 11:50:05
국민의당 대표 선거 출마를 선언한 정동영 의원이 현 지도부가 추진하는 '문준용 특검'에 대해 반대 의사를 밝혔다. 당권 도전 의사를 공식화하고 있는 천정배 의원은 이 문제에 대해 다소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어 대조를 이룬다.

정 의원은 17일 광주MBC 라디오 인터뷰에서 "당이 특검을 주장하는 것에 대해 개인적으로 반대"라며 "지금은 입이 열 개여도 할 말이 없다. (그런데) 특검을 얘기하는 것은 국민들이 받아들이기 어렵지 않느냐는 생각"이라고 했다.

정 의원은 "이유미 씨 조작 사건이 대통령 아들 취업 의혹을 전부 조작한 것은 아니고 사실은 사실대로 의혹이 남아 있다"라면서도 "(문준용 씨 부분은) 이 문제(조작 사태)가 처리되고 수사가 마무리되면 검찰도 들여다볼 것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했다. 굳이 현 단계에서 특검을 도입할 필요가 있냐는 취지로 해석된다.

정 의원은 국민의당의 특검 추진에 대해 "무엇이든 시기가 있다"며 지금으로서는 '물타기' 등 "오해를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설사 문준용 씨 취업 특혜 관련 의혹 규명이 필요하다 해도 "지금은 아니다"라는 것이다. .

박주선 비대위원장과 김동철 원내대표 등 현 국민의당 지도부는 지난 12일 특검법을 당론으로 발의했고, 당론 발의인 만큼 당 소속 의원 전원이 공동 발의자로 이름을 올렸다. 연서명 목록에는 물론 정 의원의 이름도 들어 있다.

정 의원과 전당대회에서 당권 경쟁을 벌일 예정인 천정배 의원은 특검 문제에 대해 다소 신중한 입장이다. 천 의원은 전날 오찬 간담회에서 특검 관련 질문이 나오자 "이 문제로 국회가 다시 대립하는 것에 대해 국민들이 어떻게 생각할지 고민해봐야 한다"고만 했다.

천 의원은 "당론 발의여서 저도 사인을 했다"며 "내부 논의를 해봐야 하겠지만, 여러 변수가 있다"고 언급했다. 단 천 의원도 당이 특검법을 발의한 이후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의 '대신 사과'로 정국 경색이 풀린 상황 등을 언급하며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며 "앞으로 좀더 사태의 추이를 봐 가면서 원내대표 중심으로 협상을 하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다음달 27일로 예정된 국민의당 전당대회에는 정 의원과 천 의원이 대표 선거 출마 의사를 직간접적으로 밝힌 상태이고, 문병호 전 최고위원의 출마도 유력하게 거론된다. 당 안팎에서는 김한길·손학규 전 대표의 출마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