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추가 문건 "삼성‧위안부‧세월호 적법치 않은 지시사항"
靑 추가 문건 "삼성‧위안부‧세월호 적법치 않은 지시사항"
"정무수석실서 1361건 문건 발견, 특검에 사본 제출 예정"
2017.07.17 17:27:44
靑 추가 문건 "삼성‧위안부‧세월호 적법치 않은 지시사항"
박근혜 청와대의 민정수석실에 이어 정무수석실에서도 다량의 문건이 추가로 발견됐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17일 추가로 발견된 문건에 대해 "삼성 및 문화계 블랙리스트 관련 내용, 현안 관련 언론 활용방안이 포함됐다"며 "위안부 합의, 세월호, 국정교과서 추진, 선거 등과 관해 적법하지 않은 지시사항을 포함했다"고 밝혀 파장이 예상된다.

박 대변인은 이어 "전 정부의 정책조정 수석실 기획비서관이 2015년 3월 2일부터 2016년 11월 1일까지 작성한 254 건의 비서실장 주재 수석비서관 회의 결과를 비롯해 총 1361건에 달한다"며 "현재 이 254개의 문건에 대한 분류와 분석을 끝냈고, 나머지 문건에 대한 작업을 진행 중에 있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254개 문건은 비서실장이 해당 수석비서관에게 업무지시한 내용을 회의결과로 정리한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 문건들은 지난 14일 정무수석 산하 정무기획비서관실 입구의 행정요원 책상 하단 잠겨진 캐비닛에서 발견됐다. 청와대는 지난 14일 민정비서관실에서 문건이 최초 발견된 후 현재까지 전수조사를 진행 중이다.

청와대는 다만 대통령지정기록물 여부에 대한 법리적 검토가 필요하다며 이번에 발견된 문건의 자세한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청와대는 이번에 발견된 문건도 특검에 사본을 제출할 예정이며, 원본은 대통령 기록관에 이관 조치할 방침이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임경구 기자 hilltop@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2001년에 입사한 첫 직장 프레시안에 뼈를 묻는 중입니다. 국회와 청와대를 전전하며 정치팀을 주로 담당했습니다. 잠시 편집국장도 했습니다. 2015년 협동조합팀에서 일했고 현재 국제한반도팀장을 맡고 있습니다.
Today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