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부 낙하산 논란, BNK금융지주 회장 공모 문제없나?"
"외부 낙하산 논란, BNK금융지주 회장 공모 문제없나?"
정치권 개입 의혹부터 이사회 암실논의까지 일파만파...
2017.07.27 16:54:14

BNK금융지주 차기 회장 선출을 앞두고 '외부 낙하산 인사'와 '정치권 개입' 등에 대한 명확한 해명이 없어 갈수록 논란이 커지고 있다.


지난 26일 오후 5시 종료된 차기 회장 공모에서 BNK금융지주 임원추진위원회는 내외부 인사 16명이 지원했다고 발표했다. 노조와 시민단체들의 끊이지 않는 반발에도 임추위는 명확한 해명 없이 최초 정한 일정대로 차기 회장 선출을 준비하고 있다.


현재 차기 회장 공모에 참여한 인사 중 현직 임원으로는 BNK금융지주 회장 권한대행 박재경 부사장과 빈대인 부산은행장 직무 대행, 손교덕 경남은행장 등 4명과 전직 임원인 전 BS금융지주 임영록전 BS금융지주 부사장과 정재영 전 BNK저축은행장이 나섰고 외부에서는 이정환 전 한국거래소 이사장과 김지완 전 하나금융그룹 부회장 등이 후보 등록을 마쳤다.

후보자 지원이 마감됨에 따라 임추위는 본격적으로 후보자 추천 과정에 돌입한다. 8월 중순까지 최종 후보자를 추천해 9월 8일 주주총회와 이사회 결의를 통해 신임 회장으로 선임된다.

임추위는 "지역 대표 금융회사인 BNK금융그룹의 장래를 걱정하시는 많은 분들의 염려를 잘 알고 있다"며 "BNK금융그룹과 지역에 기여할 수 있는 역력이 있고 훌륭한 사람을 최종 후보자로 추천될 수 있도록 엄격하고 공정하게 심사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임추위는 아직까지 BNK금융지주 회장 선출에 대한 '외부 낙하산 인사'와 '정치권 개입' 등의 논란에 대한 해답은 내놓고 있지 않아 정치권과 노조, 시민단체 등의 반발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 27일 오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강성태 부산시의회 부의장 등 45명이 'BNK금융그룹 최고경영자 선출 관련 정부는 불개입을 선언하라'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프레시안(박호경)


27일 오후 2시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강성태 부의장 등 45명은 BNK금융그룹 최고경영자 선출과 관련해 정부의 불개입을 분명히 하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부산시의회는 "BNK금융지주 차기 회장 선임 과정에서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이 부당하게 개입하려는 징후가 여기저기서 많이 나타나고 있다"며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정치적 개입 의혹을 완전히 해소해야 하며 어떠한 개입도 하지 않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에 앞서 BNK금융지주 차기 회장 선출 논란에 대해 전국금융산업노조 부산은행지부는 지난 25일 오후 부산은행 본점 앞에서 '낙하산 인사 저지' 합동 기자회견을 가지는 등 임추위의 회장 선출 공모에 절차에 대해 반발했다.

전국금융산업노조 허권 위원장 역시 지난 24일 성명을 발표하고 "금융노조는 이번 BNK 인사와 관련해 외부의 개입을 철저히 감시할 것이다"며 "직원대다수가 공감할 수 있는 내부인사가 최종 선정되는 그 날까지 부산은행지부와 함께 투쟁할 것"이라고 반대입장을 표출했다.

같은 날 자유한국당 부산시당도 '민간금융권 인사 개입 의혹, 대선 보은 인사는 적폐 중의 적폐!'라며 성명을 발표했다.

자유한국당 부산시당은 "BNK금융지주 회장 선출 놓고 드러난 '친여당 성향의 정치권 줄 대기'는 보은사를 위한 금융권 인사 개입 폐해다"며 "민간금융기업인 BNK에 대해 낙하산식 인사 개입을 시도한 배후세력은 철저히 밝혀져야 할 것이다"고 주장했다.

이같은 자유한국당 부산시당의 성명서 발표는 부산일보사가 지난 24일 공개한 차기 회장을 노리는 외부인사와 정치권이 주고받은 문서를 바탕으로 앞서 지난 24일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이 발표한 성명을 비판하고 나선 것으로 분석된다.

당시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은 성명을 통해 "BNK금융지주 회장 인사와 관련해 정부, 여당의 개입은 의혹제시식 주장이다"며 "BNK 이사회의 회장 선출과정에 대해 일체 개입하지 않고 시민의 눈으로 정상화의 길을 예의주시할 것임을 천명한다"고 발표했으나 비난을 피하지 못하고 있다.


이에 대해 민주당 부산시당은 27일 재차 성명을 내고 "BNK금융그룹 인사에 개입한 적도 없고 개입할 의사도 없다"며 "음해성 루머에 기대 우리당에 정치공세를 하는 자유한국당의 구태정치가 개탄스럽다"고 반박했다.


민주당 부산시당은 개입을 하지 않았다고 지속적으로 밝히고 있으나 부산일보사가 공개한 문건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명확한 답을 제시하지 못하고 누구인지조차 밝히지 않고 있다.


BNK금융지주 차기 회장 선출에 대한 정치권과 노조의 반발이 거세지자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역시 지난 26일 성명을 발표하고 "BNK금융지주의 차기 회장 선출 과정에 나타나는 의혹들에 대해서도 투명하게 밝혀야 할 것이다"고 경고했다.

부산경실련 이훈전 사무처장은 "노조가 우려하는 방식으로 일이 진행되는 것은 옳지 않다"며 "부산은행은 공공기관도 아니고 사기업이다. 허나 공적으로 보호할 수 있는 정책이 없다보니 좀더 많은 의사를 반영하는 민주적인 의사결정구조를 가질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최근 엘시티 비리 연루와 주가조작 등으로 기업 이미지에 심각한 타격을 입고있는 BNK금융그룹은 부산은행을 모태로 지역민들과 역사를 같이하는 향토기업이다. 더 이상 부산시민들을 실망시키지 않는 것이 지금 시점에서 BNK금융그룹이 해야 할 일이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