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우산 혁명' 주역…줄줄이 감옥행
홍콩 '우산 혁명' 주역…줄줄이 감옥행
조슈아 웡 "우리 몸을 가둘 수 있어도 마음은 가둘 수 없을 것"
2017.08.17 18:29:02
지난 2014년 홍콩의 행정 수반인 행정장관의 직선제를 요구하며 민주화 시위를 주도했던 조슈아 웡(黃之鋒) 데모시스토당 비서장을 비롯해 당시 학생 운동 세력 지도부가 불법집회 참가 및 선동 혐의로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CNN은 17일(현지 시각) 홍콩 고등법원이 조슈아 웡 비서장에게 징역 6개월, 네이선 로(羅冠聰) 주석에게는 8개월, 홍콩전상학생연회(학련)를 이끌었던 알렉스 차우(周永康) 전 학련 비서장에게는 7개월을 각각 선고했다고 보도했다.

판결 직후 조슈아 웡은 본인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우리의 몸을 가둘 수는 있어도 생각을 가둘 수는 없다"며 "그들(홍콩 정부)은 항의를 묵살하고 우리를 가둘 수 있지만, 홍콩 시민들의 마음을 얻을 수는 없을 것"이라고 반발했다.

조슈아 웡의 변호사는 이들 세 명이 홍콩 대법원에 상고할 것이라고 밝혔다. 네이선 로와 알렉스 차우의 변호사는 놀라운 결과가 아니라면서도 법원의 판결이 "매우 가혹하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8월 웡 비서장과 로 주석은 홍콩 동구 법원에서 이번과 같은 혐의로 각각 사회봉사활동 80시간과 120시간을 선고받았다. 차우 비서장은 징역 3주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 받은 바 있다.

이에 이들은 유죄판결이 부당하다며 고등법원에 항소했고 홍콩 법무부와 검찰 역시 실형이 선고되지 않았다며 항소를 제기했다.

앞서 선고 공판 전부터 홍콩 내부에서는 징역형이 나올 수 있다는 예측이 나오기도 했다. 최근에 홍콩에서 환경운동가 13명이 의회 앞에서 시위를 벌였는데, 홍콩 법원은 이들에 대해 8~13개월의 징역을 선고했기 때문이다.

이에 웡 비서장을 비롯한 이들 3명은 16일 고등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록 감옥에 가더라도 홍콩의 자유와 민주주의 운동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재호 기자 jh1128@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외교부·통일부를 출입하면서 주로 남북관계를 취재하고 있습니다.